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비밀번호 변경안내 주기적인 비밀번호 변경으로 개인정보를 지켜주세요.
안전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3개월마다 비밀번호를 변경해주세요.
※ 비밀번호는 마이페이지에서도 변경 가능합니다.
30일간 보이지 않기
  • 정책
  • 제도・법률

문 대통령 "의사-환자 비대면 의료서비스 육성하겠다" 천명

발행날짜: 2020-04-14 16:02:09

의사-환자 원격의료 공식화 "코로나 사태 비대면 산업 역량 확인"
백신·치료제 개발 바이오산업 집중 "격동의 시기, 기회로 만들어야"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사태로 부상한 사실상 의사-환자 간 원격의료에 해당하는 비대면 의료서비스 산업 육성을 천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14일 국무회의 발언 모습.(사진 청와대)
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 여민1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서 "급부상하고 있는 비대면 의료서비스와 재택근무, 원격교육 등 디지털 기반 비대면 사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모두 발언을 통해 "정부는 코로나19 어려움을 이겨나가는 국민들께 힘과 위로를 드리기 위해 헌정 사상 처음으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결정했다"면서 "오늘 예타 면제를 의결하고, 총선이 끝나면 곧바로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아직은 위기의 끝을 알 수 없다. 그러나 보이지 않은 끝 너머를 내다보며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는 노력과 함께 위기 속에서 기회를 만들어내는 용기와 지혜가 필요하다"면서 "특히 방역에서 보여준 개방적, 민주적, 창의적 대응과 국민들의 위대한 시민의식으로 대한민국은 전 세계가 주목하는 나라가 됐다"고 자평했다.

이어 "확진자가 두 번째로 많았던 위기의 나라에서 한국형 방역 모델이 세계적 표준이 되고, 한국산 방역 물품이 전 세계로 수출되는 기회의 나라로 바뀌었다"고 각국의 진단키트 요청을 극찬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우리의 비대면 산업 발전 가능성에 세계를 선도해 나갈 역량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전제하고 "정부는 비대면 산업을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 기술과 결합한 기회의 산업으로 적극 키워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진단키트를 발 빠르게 개발해 K-방역에서 K-바이오로 위상을 높여 나가고 있듯이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도 속도를 내 바이오 의약 수준을 한 단계 높이는 계기로 삼이야 한다"며 "정부가 바이오산업을 3대 신산업 분야로 집중 육성하고 있는 만큼 이번 계기를 살려 민관 협력을 더욱 강화해 연구개발에 과감하고 전폭적인 지원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4일 국무회의에서 코로나19 사태로 부상한 비대면 의료서비스 육성을 천명했다. (사진 청와대)
문 대통령은 "코로나19가 우리가 사는 세상을 이전과 다른 세상으로 바꿔놓고 있다. 경제구조와 삶의 방식 등 사회 경제적으로 거대한 변화가 나타나는 그야말로 격동의 시기"라면서 "진정으로 두려워해야 하는 것은 두려움 자체가 아니라 두려움에 맞서는 용기와 희망을 잃지 않는 것이다. 역사에서 승자는 변화를 기회로 만들어온 자의 몫이었다"고 역설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는 거대한 변화를 위기가 아닌 기회로 삼겠다. 정책 수단도 과거 관성과 통념을 뛰어넘어 새로운 사고와 담대한 의지로 변화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며 비대면 사업 육성에 강한 의지를 분명히 했다.
댓글
새로고침
  • 최신순
  • 추천순
댓글운영규칙
댓글운영규칙
댓글은 로그인 후 댓글을 남기실 수 있으며 전체 아이디가 노출되지 않습니다.
ex) medi****** 아이디 앞 네자리 표기 이외 * 처리
댓글 삭제기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1.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2. 상용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3.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4. 욕설 및 비방, 음란성 댓글
더보기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메디칼타임즈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방법을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할 시에는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 처벌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