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비밀번호 변경안내 주기적인 비밀번호 변경으로 개인정보를 지켜주세요.
안전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3개월마다 비밀번호를 변경해주세요.
※ 비밀번호는 마이페이지에서도 변경 가능합니다.
30일간 보이지 않기
  • 병·의원
  • 개원가

환자단체 "이해상충 문구 기재 환자연구사업단 유감"

발행날짜: 2021-03-30 13:23:47

회의자료에 특정그룹 기재 "1형 당뇨병환우회 금전 받은 적 없어"

환자단체가 특정 그룹을 지칭해 공익연구 수혜자로 의심받고 있는 부분에 대해 정부의 사과를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환자단체연합회(대표 안기종)는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보건복지부 환자중심 의료기술 최적화 연구사업단의 연구 선정 심사 과정에서 이해상충을 의심케 하는 문구를 사실 확인 없이 회의자료에 기재한 행위에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2019년부터 매년 230억원씩 8년 동안 약 1840억원 국고를 투입해 공익적 임상연구를 지원하는 '환자중심 의료기술 최적화 연구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환자단체와 시민단체, 소비자단체는 해당 연구사업에서 국민과 환자 대상 연구주제 수요조사 활성화 워크숍 참여하고 있다.

환자단체의 문제 제기는 2020년 연구사업에서 비롯됐다.

선정된 1건의 주제는 한국1형 당뇨병환우회에서 제안한 '1형 당뇨인들이 수집하고 있는 혈당 관련 데이터 연구'였다.

심의과정에서 평가위원회 회의 자료에 '공동 연구를 수행해 온 특정 연구자 그룹이 있음'이라는 내용이 기재된 것이다.

환자단체연합회는 "사회 통념상 국민과 환자로부터 제안된 연구주제라 하더라도 이전에 공동연구를 수행해 온 환자단체가 해당 연구 과제를 제안해 선정된 후 특정 연구자 그룹이 해당 연구자 신청을 해서 연구비를 지원받을 우려가 크다"면서 "이는 특정 환자단체와 특정 연구자 그룹이 연구비를 지원받기 위해 결탁해 이해상충 행위를 하고 있을지 모른다는 의구심을 갖도록 하기에 충분하다"고 지적했다.

단체는 "사업단은 이해상충을 의심케 하는 문구를 기재하기 전에 해당 연구주제를 제안한 1형 당뇨병환우회에 사실을 확인해 공동연구를 수행해왔는지 밝혀야 했다"고 꼬집었다.

환자단체연합회는 "사업단 관계자가 1형 당뇨병환우회 대표로부터 특정 연구자 그룹에게 연구에 필요한 데이터를 제공하는 협조를 했지만 이를 대가로 금전적 보상을 받은 적도 없고, 공동 연구자로 등록된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연구 선정 과정에서 사실 확인 없이 이해상충을 의심케 하는 문구를 회의 자료에 기재한 행위와 운영위원회에서 사실 확인 후 보고할 것을 공식 요구받았음에도 이를 묵살한 환자중심연구사업단 행태에 유감을 표명한다"며 "1형 당뇨병환우회에 사과할 것을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환자단체연합회는 "복지부는 사실 확인 후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 환자중심연구사업단이 환자중심이라는 정체성과 차별성을 찾도록 신속히 조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
새로고침
  • 최신순
  • 추천순
댓글운영규칙
댓글운영규칙
댓글은 로그인 후 댓글을 남기실 수 있으며 전체 아이디가 노출되지 않습니다.
ex) medi****** 아이디 앞 네자리 표기 이외 * 처리
댓글 삭제기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1.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2. 상용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3.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4. 욕설 및 비방, 음란성 댓글
더보기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메디칼타임즈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방법을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할 시에는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 처벌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