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정책  
한방 교통사고 진료비 1조원 돌파…병의원 진료비 육박
|심평원, 지난해 자보 통계 공개…환자 줄고, 진료비 늘어
박양명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21-06-24 05:45
0
  • |전체 진료비 중 한의과 49% 차지…의료계 역할 찾기 돌입
자료사진. 기사와 직접적 관계가 없습니다.
[메디칼타임즈=박양명 기자] 코로나19가 휩쓴 지난해에도 자동차보험을 활용하며 한방 병의원을 이용한 환자와 진료비가 눈에 띄게 증가했다. 반면 병의원을 찾는 환자 수는 감소했고 진료비도 줄었다.

그렇다 보니 의료계는 자동차보험 진료 과정에서 의료기관 역할 찾기에 본격 나서는 모습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최근 지난해 자동차보험 진료비 통계를 공개했다.

자동차보험 청구기관은 지난해 12월 기준 2만640곳으로 전체 개설 의료기관의 29.5%를 차지했다. 특히 한방 의료기관의 자동차보험 청구가 두드러졌는데 한의원은 1만4464곳 중 1만1939곳이 진료비를 청구했다. 이는 10곳 중 8곳 수준이다. 한방병원은 410곳 중 96%가 넘는 397곳이 자동차보험을 청구했다.

지난해 자동차보험 진료비는 2조3370억원으로 전년 대비 5.5% 증가했다. 반면 환자 수는 226만6000명으로 전년도 보다 3.8% 감소했다.

자동차보험 진료비 현황
진료비 상승의 주요 원인은 한방 의료기관의 약진. 한방 병의원의 교통사고 환자 진료비는 병의원 진료비에 육박하고 있었다.

의과는 1조2000억원 수준에서 진료비가 머물러 있는데 반해 한방 의료기관 진료비는 해마다 급증하고 있었다.

구체적으로 지난해 의과 분야 진료비는 1조2055억원으로 전년 보다 3.5% 줄었다. 반면 한의과 분야는 지난해 처음으로 1조원을 넘어 1조1238억원을 기록했으며 전년 대비 17.5%나 증가했다. 5년 전인 2016년 4597억원 보다는 59%나 급증했다.

지난해 의료기관이 진료한 교통사고 환자의 질병은 '목 부위의 관절 및 인대 탈구, 염좌 및 긴장(코드 S13)'이 가장 많았고 '요추 및 골반의 관절 및 인대의 탈구, 염좌 및 긴장(S33)', '두개내손상(S06)'이 뒤를 이었다. 한의과 역시 의과처럼 '목 부위의 관절 및 인대 탈구, 염좌 및 긴장(S13)', '요추 및 골반의 관절 및 인대의 탈구, 염좌 및 긴장(S33)' 환자가 가장 많았다.

S13, S33를 병명으로 한 환자 진료비는 의과 진료비의 27.1%를 차지한 반면 한방 진료비에서는 78.4%를 차지했다.

2조원이 훌쩍 넘는 자동차보험 시장에서 한방 의료기관의 비중이 날이 갈수록 커지자 의료계 내부에서는 교통사고 환자에 보다 더 신경을 쏟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대한의사협회는 자동차보험위원회(위원장 이태연)까지 만들어 자동차보험에서 의료기관의 역할 찾기에 나섰다.

자동차보험 진료비 심사청구의 기준 설정 및 관련 정책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사안에 대해 심의 결의하는 '자동차진료수가분쟁심의위원회'에 다시 참여하는 게 첫 단추다.

이태연 위원장은 "교통사고 환자의 상당수가 경증 환자인데, 이들이 제대로 치료받을 수 있는 의료환경을 조성할 것"이라며 "의료기관의 자정 작용도 중요하지만 국민 인식 전환도 필요하다. 정부, 보험사 등과도 잘 이야기해서 정상적인 진료 환경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박양명 기자

    • 건강보험공단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대한전공의협의회 등 젊은의사를 중점적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박양명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