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대유행 앞에 '쪽대본'도 없는 K-방역
강윤희 전 식약처 심사위원
메디칼타임즈 (metapharm@hanmail.net)
기사입력 : 2020-12-14 05:45
1
필자는 이전 칼럼(2020.3.9. 및 2020.4.6)에서 코로나19의 가을/겨울 대유행을 준비해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즉, 생활치료센터를 단순 모니터링 센터로 쓰지 말고, 산소를 공급할 수 있는 야전병원화하고, 산소포화도를 이용한 단순한 의료전달체계를 제안했었다. 그런데, 정부는 이제 본격적인 3차 대유행에 대해서 무엇을 준비했는가?

대구/경북발 1차 대유행을 막은 것에 대해서 필자는 기적이라고 생각한다. 사실 필자는 그 때 우리나라가 곧 우한처럼 통제 불가능한 상황이 올 수 있으므로, 대구/경북을 봉쇄(물리적인 봉쇄가 아니라, 시민들에 의한 자발적인 봉쇄)해야 된다는 의견을 제시했었다. 그런데 정말 놀랍게도 통제가 된 것이다.

이에 대해서 당시 방역 책임자 중 한 분이었던 민복기 선생님은 'divine maneuver'라고 칭했는데, 그 이름에 무척 동의하는 바이다. 대구/경북 의료인 연합의 자발적인 헌신, 대구 시민들의 자발적인 봉쇄, 지방자치단체장의 적극적인 전문가 의견 경청 및 협조, 전국적인 지원 등 참으로 놀라운 헌신과 협력의 결과였다. 그러나 필자는 이런 기적이 반복되기는 어렵기 때문에, 앞으로의 2,3차 유행을 준비해야 된다고 말해 온 것이다.

정부의 방역 정책에 그림자가 드리워지게 된 것은 2차 유행의 시발점이었던 이태원발 집단감염이었다. 이 때 유행한 바이러스는 1차 대구/경북에서 유행한 코로나19 바이러스 아형보다, 훨씬 더 전파력이 강한 아형이었고, 현재 유행하고 있는 바이러스 아형도 이 아형으로 추정된다.

그런데 집단 감염의 온산이었던 클럽 방문자 중 약 수 백명이 끝까지 연락이 되지 않았고, 이 중 일부가 익명 검사를 받았다 할지라도 역학적 연결 고리가 끊어지게 된 것이다. 이후로 점차 역학적 연결고리를 찾을 수 없는 확진자의 빈도가 늘어나게 됐다. 초기 방역 정책, 즉 적극적인 검사로 확진자를 찾아내고, 역학적 연결고리를 찾아내서 끊어내는 방법만으로는 방역이 불가능하게 된 것이다.

필자를 비롯한 모든 전문가들이 가을/겨울 3차 대유행에 대해서 경고했다. 스페인 독감의 역사적인 예를 통해서 3차 대유행은 예상이 가능했고, 우리나라와 같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철저히 하는 방역 정책 아래에서 사람들이 지치는 시기에 발생하는 3차 대유행은 폭발적일 수 있다는 시뮬레이션 데이터도 있다. 그러므로 적어도 역학적 연결고리를 찾아내기 어려운 감염자들이 발생하기 시작한 때부터는 3차 대유행을 준비했어야 했다.

그런데 최근 "병상이 곧 떨어진다", "중환자실이 곧 포화상태다" 이런 뉴스를 보면 정부는 3차 대유행에 아무런 준비를 안 한 것인가 의구심이 든다. 그리고 "상급종합병원이 병상을 확보하는데 협조해야 한다"는 정보의 발표를 들으면서, 평상시에도 중환자실 포화도가 높은 상급종합병원이 어떻게 중환자실을 비울 수 있는가, 상급종합병원에 입원한 중환자들은 다른 병원으로 보내는 동안 사망할 수도 있는 가장 중증의 환자들일 가능성이 높은데, 이런 걸 대책으로 내놓을 만큼 아무 준비가 없었다는 것에 참으로 안타까웠다.

우리나라는 평상시 병상 가동률이 매우 높기 때문에, 코로나19 대유행 상황에서 다른 나라보다 의료시스템 붕괴가 빨리 올 수 있다. 그러므로 가을/겨울 대유행시 어떻게 의료시스템을 효율적으로 운영할 것인지에 대해서 반드시 준비가 돼 있었어야 했다.

코로나19 초기에는 말 그대로 예상하지 못했던 상황의 초기이므로 정부의 쪽대본을 이해할 수 있었지만, 중간에 감염자 수가 줄어들었을 때 나중 시나리오를 예측하고 제대로 된 대본을 준비했어야 하는데, 오히려 이제는 쪽대본마저 중구난방인 느낌이다. 배우들(의료진과 국민들)은 지쳤고, 백신 구입은 늦어졌고, 이제 이 드라마가 어떻게 흘러갈지 아무도 예측하기 어렵게 됐다.

정부는 이제라도 대구/경북 1차 유행 방역을 진두지휘했던 전문가들을 포함해, 의료계 전문가들을 구성해서, 긴급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다. 생활치료센터를 신속히 확충하고, 생활치료센터에서 경증의 환자들에게 산소를 공급해 중증으로 진행하는 비율을 낮춰야 의료시스템의 붕괴를 막을 수 있을 것이다.

※칼럼은 개인 의견으로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독자의견
    1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
    • ㄱㄷ320727
      2020.12.19 17:22:04 수정 | 삭제

      잘 읽었습니다

      대구때처럼 다 봉쇄시켜버리고싶은 심정.....

      댓글 0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