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미셀 셀그램-LC, 법원의 부실판정의 민낯
강윤희 전 식약처 임상심사위원
메디칼타임즈 (metapharm@hanmail.net)
기사입력 : 2020-08-10 05:45
12
작년 식약처는 파미셀 셀그램-LC에 대한 조건부허가를 반려했다. 이에 대해 파미셀은 식약처를 상대로 행정소송을 제기했고, 법원은 ‘반려 판단에 기초가 된 사실에 중대한 오류가 있음으로 위법하다’며 반려 처분을 취소하라고 판결했다.

이 뉴스를 보면서 필자는 참 어처구니가 없었다. 식약처 내부 전문가들과 중앙약사심의위원회에 참가한 전문가들이 결정한 내용을 다른 의학전문 단체도 아니고, 법원에서 중대한 오류가 있다고 판결하다니 이 무슨 자다가 봉창 두드리는 소리인가?

필자가 작년에 국회 앞에서 1인 시위한 주요 내용은 식약처에 의사를 더 충원해서 의약품/의료기기 안전성 관리를 제대로 하라는 것이었다. 이 중 한가지는 식약처에 의사가 부족하기 때문에 의약품/의료기기 허가(NDA)에 의사가 거의 관여를 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는 매우 큰 문제이다. 미국 FDA의 경우 NDA의 최종 승인을 위해서는 의사가 평가한 환자에게 미치는 유익/위해성 밸런스(benefit/risk balance)가 필수적이며, 여러 결정권자의 의견이 엇갈릴 경우에는 의사의 결정에 따라 허가 여부가 결정된다.

그런데, 우리나라는 의사가 허가에 거의 관여를 하지 않음으로 인해서 사실상 FDA(미국), EMA(유럽), PMDA(일본) 등 선진 규제기관에서 이미 허가를 받은 약물은 사실상 심사가 필요 없을 정도로 다 허가가 되고 있고(이럴바엔 그냥 가교 데이터와 품질 심사만 해서 허가라도 빨리 내주는 것이 환자를 위한 것이다), 국내에서 신약으로 허가되는 약물은 국내용 허가로 전락하고 있다.

그런데, 한가지 식약처에서 의사가 허가 심사에 관여하고 있는 분야가 세포치료제 분야이다. 이 분야에는 국내 신약이 많기 때문에 해외에서 허가받은 자료가 없으므로, 의사가 참여하여 임상적인 평가를 하고 있다.

당연히 파미셀 셀그램-LC 또한 식약처의 임상심사위원이 임상적인 평가를 했으며, 해당 임상심사위원은 동료 임상심사위원들에게 의견을 물어보기 위한 동료평가(peer review)를 요청하여 필자도 참가한 바 있다. 그 때 동료평가에 참가한 식약처 근무 의사들은 만장일치로 허가는 부적절하다, 즉 환자에게 미치는 안전성/유효성이 입증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이 치료제의 조건부허가가 적절한지는 최종적으로 중앙약사심의위원회에서 논의되었다. 이 회의에는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 임영석 교수, 삼성의료원 소화기내과 최문석 교수, 가톨릭의대 기능성세포치료센터 오일환 교수 등 의학전문가들과 약학 전문가들이 참석하였고, 이 회의에서도 만장일치로 조건부허가는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

즉, 식약처 내부 전문가들과 모든 전문가들이 이 치료제의 조건부허가가 부적절하다고 만장일치로 판단했는데, 도대체 왜 법원은 반려 처분을 취소하라고 판결했을까 도무지 이해할 수가 없다. 한 언론사에서 정리한 판결문에 따르면 중앙약심에 참석한 위원들의 전문성이 부족했다고 하는데, 서울아산병원/삼성의료원/가톨릭의대 등의 교수들이 전문성이 부족하단 말인가 참으로 해괴망칙한 얘기이다.

치료제의 허가에 있어서 해당 질환의 환자들에게 도움이 되는지를 판단하려면 당연히 해당 질환의 환자들을 보는 전문가가 참여하는 것이 마땅한 것이고, 임상교수 2명은 모두 간질환에 있어서는 국내 명의에 해당하는 분들인데, 두 교수님들은 명예훼손으로 법원을 고발하시기 바란다.

또 그 판결문에 따르면 유효성 평가자료를 미수용한 점이라는데, 이 부분은 동료평가에서도 논의가 되었고, 중앙약심에서도 집중적으로 논의된 내용이었으며, 결론은 이 지표가 부적절하다는 것이다.

조건부허가는 임상2상만으로 허가를 하게 되는데, 이 때 비교적 짧은 기간만 유효성 관찰을 하기 때문에, 실제 중요한 환자의 생존기간이라든지 환자의 간기능 향상 지속 기간이라든지 이런 부분을 충분히 관찰하지 않고, 대리평가변수(surrogate endpoint)를 관찰하게 되는데, 이 대리평가변수가 실제 환자에게 중요한 지표를 대리할 수 있는가가 항상 중요한 논의의 대상이 된다.

해당 임상시험에 사용된 Laennec score system 점수는 조직학적 개선으로 환자의 생존율과 관련이 있지 않으며, 생존율과 관련이 있다고 확립된 지표인 Child-pugh와 MELD score는 통계적 유의성을 입증하지 못했다. 또 Laennec score 는 범주형 지표인데 이를 연속형으로 변환하여 평가하는 것은 통계기법상 심각한 오류이다.

아마도 FDA에서 심사했다면 데이터 및 통계 검증 단계에서 이미 실패했을 것이다. 또, 임상시험계획서에 명시하지 않은 지표를 후향적으로 분석한 결과는 다음 임상시험에나 참고할 사항이지, 허가에는 적용할 수가 없는 것이다. 이 외에도 임상시험 디자인 및 결과에 여러 문제가 있었지만 생략하겠다.

식약처가 조건부허가에 있어서 이렇게 제대로 된 전문성으로 적절한 판단을 한 경우를 필자는 별로 본 적이 없다. 우리가 알다시피 인보사 때는 중앙약사심의위원회 1차 회의에서 7명 중 6명이 조건부허가를 반대했음에도 불구하고, 2차 회의를 열어 조건부허가를 통과시킴으로서 그 사단이 난 것이다. 식약처 부실행정의 민낯은 오히려 부실하게 심사하여 조건부허가를 내 준 치료제 쪽에 가보면 많을 것이다.

* 본 칼럼은 본 매체의 편집방향과 무관한 전문가 의견임을 알려드립니다.
  • 독자의견
    12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
    • 쓴소리320612
      2020.11.26 17:31:19 수정 | 삭제

      자라

      놀고있네. ㅋ 할일없으면 처 자라.

      댓글 0
      등록
    • 아무개320607
      2020.11.24 20:06:22 수정 | 삭제

      사실에 근거해서 정확하게 기사를 쓰세요...

      확실하지 않은 사실을 가지고 무조건 정확하게 판결했다고 단정을 짓는건 아니지 않나요..

      댓글 0
      등록
    • 전문가냐?320352
      2020.09.28 20:32:02 수정 | 삭제

      기자가 세포 전문가 인가 보네 !!

      약하고 줄기세포는 전혀 다른 개념으로 봐야 하는데...기자가 단정을 내리는 이유가 뭘까?..그러면 파미셀이 사기꾼이란 소리인가?.10년간 사기친걸까?..

      댓글 0
      등록
    • 박상현320213
      2020.09.12 20:59:21 수정 | 삭제

      인보사는 미 FDA에서는 임상 3상 진행 허가 해줬잖아요...

      미국FDA에서는 우리나라에서 그렇게 씹고 뜯고 하던 인보사를 임상 3상 진행 허가 했습니다.
      울나라 식약처랑 언론들은 암걸린다고 했잖아요...
      미국이 우리 나라 보다 멍청한 건가요...?

      댓글 0
      등록
    • 최준걸 320125
      2020.09.05 22:35:17 수정 | 삭제

      코오롱 등 한국허거제품 보면서 이런글 쓰기 안부끄럽소

      부적절한 근거가 더 부족한거임,, 임상을 추가 요청하면되지 완치 소견을 보이는데
      그리고 아산병원은 간암 전문병원 아닌가.. 이해 관계가 있는 병원교수들은 배제해야 정답이지.

      댓글 0
      등록
    • 김상319992
      2020.08.28 13:58:15 수정 | 삭제

      그쪽은 법조계 판단을 무시하네요

      의사와 식약청이 판단한걸 왜 판사가 그러냐
      전문성도 없는것들이 이 말씀하시는거 같은데
      식약청도 전문성 가진 의사들 없다면서요?
      본인도 참여 하셨다면서요 본인도 전문성 없으시자나요~
      그런데 법원 판결에 전문성이 잇는지 없는지는 어떻게 아세요?? 판사가 그냥 판결했을까요??
      의학 지식이 있는 분들과 같이 판결 했겠죠
      이런 사안일수록

      댓글 0
      등록
    • 나 잘난319614
      2020.08.12 21:09:37 수정 | 삭제

      확실하면 판사 앞에서 주장하세요

      뒤에서 그러지말고 판사앞에서

      주장하세요

      댓글 0
      등록
    • 1인시위319593
      2020.08.11 18:31:30 수정 | 삭제

      웃기네요

      1인시위하시면서식약처에는제대로된의사가없어서바이오회사가외국에서임상한다고하면서제대로된의사충원해달라고1인시워하셨던데파미셀그램lc반려할때도간경변줄기세포전문가는없었는데
      줄기세포의사들의10년간연구를당신같은전문가도아닌분이반려했다는게말이됩니까?
      1인시위하실때도제대로된의사가없다고하셨잔아요
      그런데식약처의민낯기사에는전문가도아닌당신과모든위원들이만장일치로셀그램lc반려했다고했는데1인시위때와식약처민낯기사대응글보고앞뒤가맞지않는글을올리셨네요
      만장일치반대?
      당신은줄기세포에대해서알지못하면서10년연구하신제대로아시는의사분들한테죄를지으시는것입니다글을올리실땐신중하세요

      댓글 0
      등록
    • 인간319591
      2020.08.11 17:45:33 수정 | 삭제

      1인시위

      1인시위하시면서식약처장및 국장들고발하셨는데
      위원님께서하신말씀중에식약처에는전문가이신
      의사들이없다고충원해달라고하셨던데
      본인입으로말씀하셨다고하는데
      파미셀셀그램lc반려할때간경변줄기세포에특화된
      전문가는있어나요?
      묻고싶네요
      의원님께서말씀하신 전문가는어떤전문가이신가요
      그냥간질환전문가신가요
      아니면간경변줄기세포전문가는아니시죠
      단1%의희망있다면간으로고생하시는환자들은당신들의민낯을보고화가날겁니다

      댓글 0
      등록
    • 319587
      2020.08.11 13:24:11 수정 | 삭제

      전문성이 필요한 곳은 많다

      기자로서 좀 더 사실여부를 확인해서 기사 작성 부탁드립니다. 주식쟁이보다 모르시는것 같아 드리는 말씀이에요

      댓글 0
      등록
    • 깜시319585
      2020.08.11 09:19:31 수정 | 삭제

      인체 해가 없다면 환자가 빨리 치료받을 수 있게하라

      휘기의약품은 인체에 해가 없다면 허용해서 치료 받도록 해야지~~
      비전문 심사위원이 해당 의약품 임상시 인체 유해성만 판단하면 되지
      다른걸 판단 할 근거는 없다
      치료받으면서 실질적인 약효를 판단하면 될일~~k-바이오 육성 빨리해라~~

      댓글 0
      등록
    • 영건319584
      2020.08.11 02:25:05 수정 | 삭제

      식약청 과연 정상적인 집단인가?

      대통령께서 제약 바이오에 힘을 쏟겠다고 발표한 이 시점에 재대로된 전문성을 갖추지 못한 심사위원을 식약청에 버젓이 앉혀 놓으니 우리나라 줄기세포 연구에 발전이 있을수가 있으랴...오늘 파미셀 대표의 인터뷰를 보며 참 개탄스러웠다. 해외에서도 인정하는것을 식약청 무지랭이들이 뭐라고 잘라버린다 말인가...과연 파미셀이라는 회사의 전문성을 알기나 한단 말인가....진정 적합하지 않아 반려한것인지 아니면 타 제약사들에게 은혜를 갚기 위함인가?
      과연 식약청에 있는 패거리들 중에 깨끗한 것은 몇이나 될까!!!
      나라가 점점 썩어간다.,..

      댓글 0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