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히 부족한 중환자전담의…등급도 수가도 상향이 답
이지현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20-11-27 18:50
0
    • |중환자의학회, 병협 KHC 포럼에서 중환자실 3등급 방안 제시
    • |상급종병 대상 3단계로 세분화, 의료인력 강화 필요성 강조
    |메디칼타임즈=이지현 기자| 국내 상급종합병원을 대상으로 중환자실 등급을 3단계로 구분해 의료인력 기준을 높이자는 주장이 제기됐다.

    중환자실 전담전문의 정착 등을 통해 많은 변화가 있지만 일본, 유럽 등 다른 국가에 비해 의료인력은 여전히 부족한 만큼 한단계 강화한 기준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표: 중환자의학회 이상민 기획이사 발표 자료 캡쳐
    대한중환자의학회 이상민 기획이사(서울대병원)는 27일 대한병원협회 주최로 열린 KHC 2020에서 국내 중환자실의 현황을 공개하며 등급 조정안을 내놨다.

    학회가 제안한 안에 따르면 중환자실 등급을 1~3단계로 구분했다. 1등급은 전담전문의 1인당 10병상 이하 기준을 유지하고 2등급은 전담전문의 1인당 15병상 이하, 3등급은 전담전문의 1인당 20병상 이하로 운영하는 안을 제시했다 .

    간호 인력 기준은 1등급 간호사:환자를 1:1.5이하로 유지하고 2등급은 1:2이하, 3등급은 1:2.5이하로 인력을 갖출 필요가 있다고 봤다.

    1등급은 MV, CRRT, ECMO 등 장비와 더불어 격리실 비율을 10%이상 유지하고 전용 초음파 시설도 구비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2, 3등급은 MV, CRRT 등과 함께 격리실 등을 갖출 것을 제안했다.

    현행 기준에 따르면 상급종합병원은 중환자실 3등급 이상을 충족하면 된다. 하지만 상급종합병원 지정을 받으려면 1등급 요건을 갖춰야 하는 게 현실.

    차라리 상급종합병원에 국한해 별도의 3등급 시스템을 구축하고 그에 합당한 수가 등 보상체계를 구축하는 방안이 중환자실 질 향상을 위해 효과적이라고 봤다.

    이상민 기획이사는 "전담전문의 여부에 따라 패혈증 사망률이 41.6%에서 17.9%로 크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2009년도 H1N1유행 당시 중환자 사망률 또한 2배이상 차이가 났다"고 전했다.

    중환자실 전담전문의는 위급한 상황을 조기에 인지해 적절한 치료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다학제팀 리더 역할을 하며 최적의 치료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환자 사망률과 직결된다는 게 이 기획이사의 설명.

    그는 "중환자실 전담전문의는 실제 중환자를 진료하는 의사로 외래 진료 또는 병동 환자 진료를 병행할 수 없는 것으로 제한해야한다"면서 "다만 중환자 진료 관련 협진이나 병동, 응급실에서 중환자실이 필요한 사유가 있는 환자 진료는 허용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국내 고령화로 중환자실 입실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중환자실 전담전문의 여부가 중요해질 것"이라며 "그럼에도 종별, 지역별 격차가 크고 전담전문의가 부족한 현실"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이어 "전문성을 지닌 숙련된 간호사들이 이직 없이 중환자실 근무를 할 수 있는 환경조성이 절실하다"며 "중환자실 역할에 따라 등급을 정하고 적절한 수가가 정해지면 효율적인 운영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지현 기자

    • 보건복지부, 국회를 중심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지현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