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술학회  
잇딴 학회지 비하발언 "병리과 젊은의사들 상처깊다"
이지현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9-08-24 07:36
3
  • |설문조사 결과 84.1% "명예훼손, 학회차원 대응 필요"
  • |서정욱 교수 "정치싸움에 젊은 의사들 오염 안돼" 일침
|메디칼타임즈=이지현 기자| "개싸움이 되더라도 할말은 하며 살고 싶다" "중고등학생도 저자가 될 수 있다는 말은 학회 위상 뿐만 아니라 전공의·전임의들의 사기를 떨어뜨린다" "자존심이 상하지 않게 해달라" "학회와 학회지의 훼손된 명예를 복구하자"

최근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에 이어 서울대학교 물리천문학부 우종학 교수가 병리학회지를 두고 '에세이 수준…' '별로 중요하지도 않은 국내저널' 발언을 한 것에 대해 병리과 전공의 및 전임의, 전문의 등 젊은 의사들의 반응이다.

병리과의 젊은 의사는 지난 20일 이후, 긴급 설문조사를 실시, 최근 조국 후보자의 딸 논문 이슈에 대한 일선의 병리과 의사들의 생각을 물었다. 설문조사에는 총 69명이 참여했다.

서정욱 교수는 자신의 블로그에 젊은 병리과 의사들의 설문조사 결과와 그들의 의견을 전했다.
해당 설문조사는 지난 23일, 서울의대 서정욱 교수(전 병리학회 이사장)의 블로그 'open and creative'를 통해 공개됐다.

서 교수는 '젊은 병리의사들의 에세이-대한병리학회 및 학회지 명예훼손에 대한 대응'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30년이상 차이가 나는 후배 병리가 찾아와 '젊은 병리의사'가 받은 상처를 치료해달라며 설문조사 결과를 전달 받았다"며 젊은 병리의사들의 의견과 함께 설문조사 결과를 전했다.

설문 결과에 따르면 '최근 사태에 대해 학회 차원의 대응이 필요한가'라는 질문에 84%가 '대응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상대할 필요가 없다는 응답은 11%에 그쳤다.

이어 '대응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이유'에 대한 질문(복수응답)에는 '영향력 있는 사람에 의한 허위사실 적시에 대해 적극 반박할 필요가 있어서'라는 답변이 73%(45명)로 가장 많았다.

이어 '대응을 하지 않으면 인정하는 것으로 보여서'와 '학회 이미지 실추가 향후 전공의 모집 등에 영향을 줄 것 같아서'라는 응답이 54%(33명)으로 동일했다.

젊은 병리과 의사 69명의 설문조사 결과 내용
대응이 필요하지 않다고 답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대응하는 것은 그들과 똑같은 존재가 되는 것 같고 품위없어 보여서'라는 응답이 41%(5명)였다.

즉, 이번 사안을 두고 병리학회가 적극 대응하자는 게 병리과에 젊은 의사들의 생각이다.

위 설문조사 결과를 자신의 블로그에 공개한 서 교수는 "이 교육감과 우 교수가 지적한 에세이는 의학에서 'letter'이라고 하는데 정식 학술논문이 아니다"라며 "하지만 2009년 The Korean Journal of pathology 라고 하는 국제학술지에 실린 논문은 완전한 학술 논문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정년 퇴임을 1년 앞둔 선임 교수로서 후배들의 뜻에 동감하기에 그분들의 대변자로 나선 것"이라며 "선배들이 나서서 젊은이들의 의욕을 꺾고 어른들의 정치 싸움에 그들을 오염시키는 것은 용서 받을 수 없는 과오"라고 했다.

그는 이어 "학자의 자존감을 훼손하는 게 이재정 교육감이나 우종학 교수의 본래 의도는 아니었을 것"이라면서도 "학술 논문의 완결성에 대한 논의를 정치적인 이슈로 만들고 있는 선배들은 여야 할 것없이 반성해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에 앞서 조국 교수의 딸이 고교시절 병리학회지에 제1저자로 논문을 게재한 것과 관련 이재정 교육감은 자신의 SNS를 통해 병리학회지에 싣은 논문을 '에세이 수준'이라고 발언한 바 있다.

우종학 교수 또한 자신의 SNS를 통해 "이는 제1저자가 아닌 책임저자가 윤리적 책임이 있다"며 해당 논문에 대해 '별로 중요하지도 않은 국내저널에 내는 큰 의미없는 논문'이라고 칭한 바 있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지현 기자

    • 대학병원, 중소병원 등 병원계를 중심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지현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3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등록
    • 임시317352
      2019.08.27 13:34:56 수정 | 삭제

      인용횟수를 보면..

      IF=0.4 인 저널에 투고하여 지난 10년간 딱 1번 인용된 논문(크로아티아의 한 연구자에 의해).. 사실 별 의미없는 논문이라는 게 틀린 말은 아닌 듯

      댓글 0
      등록
    • 선비같은 대처는...317333
      2019.08.25 15:34:14 수정 | 삭제

      자존심을 지켜주세요

      대응을 당연히 해야지요
      남의 밥그릇을 찰 생각은 없으나
      내 영역을 폄하하고 무시하는 상황은 적극적으로 대처해야지요...

      댓글 0
      등록
    • 봉직의317329
      2019.08.24 23:10:34 수정 | 삭제

      젊은 의사들의 의견에 귀기울여야 합니다.

      수십년간 젊은 의사들에게 올바른 방향을 제시하지 못한 학회 임원진들은, 이제 겸손하게 시대의 흐름을 받아들이길 바랍니다.

      댓글 0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