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VC 링겔백 환경호르몬 검출 ‘공방’
‘쓰시협’ 치명적 환경호르몬 다량 검출 주장, 업계 즉각 반발
강성욱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03-07-31 20:39
0
병원에서 사용하는 PVC 링겔백에서 인체에 유해한 환경호르몬이 다량 검출됐다는 주장이 제기돼 시민단체와 업계간의 공방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31일 쓰레기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운동협의회(이하 쓰시협, 집행위원장 김재옥)가 PVC(폴리염화비닐수지) 링겔백에서 환경호르몬인 '디-에틸헥살 프탈레이트'라는 환경호르몬이 평균 18만ppm 검출됐다고 주장하자 업계가 이에 적극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디-에틸헥살 프탈레이트(이하 DEHP)는 플라스틱의 유연성을 좋게 하기 위해 첨가되는 가소제.

쓰시협은 "3개사 7개 제품(PVC제품 5개, non-PVC제품2개)을 대상으로 한국화학시험연구원에 의뢰해 DEHP 함유량을 조사한 결과 PVC제품의 경우 평균 18만ppm(최저 13만5천ppm, 최고 21만5천ppm)의 DEHP가 검출됐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러한 DEHP가 링겔액으로의 용출을 통해 환자의 혈관에 주입될 가능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협의회측은 "DEHP가 각종 동물실험에서 생식독성이 있다는 것이 밝혀졌다"고 주장하며 "미 FDA에서는 공중보건 경고를 통해 어린아이나 임산부에게 DEHP가 들어있지 않은 의료기구를 사용하도록 권고한다"고 밝혔다.

덧붙여 "국내에서 젖병, 아이들이 입에 넣을 수 있는 완구류 등에는 DEHP 사용을 금지하고 있는 반면 대한약전에서는 DEHP만을 가소제로 인정하고 있다"고 밝히며 빠른 시일내에 규제기준을 마련할 것을 관계기관에 촉구하는 한편, 병원에서의 PVC 링겔백 구입중단을 요구했다.

여기에 대해 PVC 링겔백 제조회사인 CJ측은 PVC 백의 안전성을 강조하며 쓰시협측의 주장에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회사측은 "쓰시협측이 주장하는 ‘PVC 링겔백 DEHP검출량’에 대해 식약청의 연구 결과, PVC백 내의 검체에서 DEHP는 단지 0.002~0.007ppm만이 검출됐다"고 반박했다.

이어 "세계 최대의 PVC백 생산업체인 Baxter사의 연구에서도 포도당 수액 1000ml를 36개월동안 상온에서 방치했을 때도 0.01ppm의 DEHP만이 검출됐다고 밝히며 이 같은 수치는 국제기준인 100ppm에 극히 미미한 수준"이라고 주장했다.

대한약전이 DEHP를 유일하게 가소제로 인정한다는 주장에 대해 회사측은 "대한약전 뿐만 아니라 의료선진국인 미국, 일본의 약전에서도 DEHP가 유일하게 인정된다"고 주장하며 "이는 30년간의 의료용기 사용경험을 통해 안전성이 입증됐기 때문"이라고 반박했다.
  •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