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침체속 대학병원 후원금 증가...지역별 편중은 아쉬워
이창진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21-01-22 05:45
0
  • |서울대 120억→200억으로 급증…연대 300억·고대 170억 '상승세'
  • |지방 사립대병원 10억원대 불과 "지역주민 물품 후원만으로 감사"
|메디칼타임즈=이창진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지난해 경제침체 위기 속에서도 주요 대형병원의 후원금이 증가했다.

개인 독지가와 업체 등에서 대학병원 의료진 헌신과 노력을 인정하며 기부문화 활성화의 기폭제로 작용했다는 평가이다.

서울대병원 발전후원회 홈페이지 화면.
21일 메디칼타임즈 취재결과, 서울대병원과 연세대의료원, 고려대의료원 등 주요 대형병원의 2020년도 발전후원금이 전년도에 비해 증가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의 경우, 발전후원금이 2019년 120억원에서 2020년 203억원으로 대폭 증가했다. 특히 암 치료 등 각종 목적기금이 35억원에서 82억원, 병원발전기금이 39억원에서 62억원으로 2배 증가세를 보였다.

대학병원 중 기부금 문화를 선도하는 연세대의료원은 2018년 220억원에서 2019년 300억원 그리고 2020년 300억원(2월 회계기준, 잠정 수치) 등 코로나 사태와 무관한 기록을 경신중이다.

연세대의료원이 신설한 건물과 부지 등 유산 기부금도 적지 않아 실제 기부액 가치는 매년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전통 강호인 고려대의료원은 2019년 150억원에서 2020년 170억원(3월 회계기준, 잠정 수치)으로 상승 곡선을 이어갔다.

고려대의료원은 몇 년 전 대내외적인 기부금 활성화에 강한 드라이브를 걸면서 질환별 특화와 의학 연구, 국책 연구 등에서 두드러진 성장세를 보이는 상황이다.

서울대병원 경영진은 "지난해 코로나 상황 속에서 발전기금이 눈에 띄게 증가했다. 개인과 단체, 업체 등에서 병원과 의료인 헌신을 인정하는 것 같아 뿌듯하다"고 전했다.

그는 "올해 코로나 중증환자 치료를 위한 간호사 선발과 경력직 간호사 훈련 등 코로나 4차 유행에 대비한 의료진 처우개선 등 서울대병원 발전에 소중히 사용하겠다"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지난해 코로나 악조건 속에서 주요 대형병원의 후원금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와 사투를 벌인 서울대병원 의료진 모습.
아이러니한 점은 대학병원 기부금 역시 쏠림이 강하다는 것이다.

지역 사립대학병원의 연간 발전기금은 10억원 안팎이다. 1억원대에 머문 대학병원도 있다.

지방 대학병원 보직 교수는 "서울 대형병원과 지역 대학병원 간 기부금 총액은 큰 차이가 난다. 기부금 100억원대는 지역 대학병원에서는 꿈같은 얘기"라고 토로했다.

다른 대학병원 관계자는 "지난해 대구경북 사태 발생 이후 지역주민과 업체로부터 많은 물품을 지원받았다. 의료진 등 구성원 모두 지역주민들의 정성을 감사히 생각한다"며 "지방 사립대병원에서 기부금은 억 원 대로 서울지역 대형병원과 비교할 수 없다"고 말했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창진 기자

    • 대학병원, 중소병원 등 병원계를 중심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창진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