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티안 부산병원 개원 10주년 "위기 넘기자" 다짐
문성호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20-04-10 10:45
0
  • |신명하 병원장 "과잉진료 지양하고 올곧은 진료 지향하며 10년 보냈다"
|메디칼타임즈=문성호 기자| 베스티안재단 산하 베스티안 부산병원이 개원 10주년을 맞아 기념행사를 대신한 조촐한 시간을 가졌다고 10일 밝혔다.

지난 10년 간 의료기관과 함께한 8명의 직원들에게 감사함을 전하는 자리를 마련한 것이다.

베스티안 부산병원 전경.
베스티안 부산병원은 2012년 부산지역 병원급 최초로 의료기관평가 인증을 획득하고 현재까지 인증의료기관으로써 환자 안전과 의료 질 향상관리를 꾸준히 유지해 오고 있다.

또한, 2015년부터 화상전문병원으로 지정받아 부산 경남지역을 비롯해 순천, 여수 등 남부지역 상당수 화상환자들이 수도권으로 가지 않고 남부권역에서 전문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었다.

신명하(외과 전문의) 병원장은 "과잉진료를 지양하고 화상 환자들에게 합리적이고 올곧은 진료를 지향하며 보낸 10년의 시간이었다"며 "우리의 역량을 최대한 발휘하여 앞으로의 10년도 신뢰받는 병원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자"고 각오를 밝혔다.

또한 "지난 시간을 돌아보았을 때 결과 보다는 닥쳐온 위기들을 잘 넘기고 사회에서 기대되는 나의 역할을 훌륭히 해나가는 과정에서 얻는 만족감과 성취감이 훨씬 컸다"며 "코로나19 사태로 사회활동이 위축돼 있고 사태이후 예상되는 경기 침체 등으로 많이 힘들겠지만 직분에 충실하며 각자 역할을 다하면 위기를 넘길 수 있을 것"이라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한편, 베스티안 부산병원은 내과, 정형외과, 외과, 가정의학과, 영상의학과, 마취통증의학과, 응급의학과, 건강검진센터를 갖추며 90병상의 입원병실을 보유하고 있고, 365일 24시간 응급실을 운영하고 있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문성호 기자

    • 국민건강보험공단 및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관련한 보건의료제도와 병원계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문성호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