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정책  
국내 3번째 '우한 폐렴' 확진자 발생…50대 한국인 남성
이창진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20-01-26 11:17
0
  • |중국 우한시 거주 일시 귀국…국가지정병상 격리, 심층역학조사 실시
|메디칼타임즈=이창진 기자| 중국발 우한 폐렴 3번째 국내 확진자가 나왔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26일 보도참고자료를 통해 "오늘 오전 국내 세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54, 남성, 한국인)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중국 우한 폐렴 확산으로 한국을 비롯한 전셰게에 비상이 걸렸다. 박능후 복지부장관이 지난 23일 인천국제공항 검역소 현장 방문 모습.
해당 환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거주하다 지난 20일 일시 귀국했다. 귀국 당시엔 별다른 증상이 없었다.

지난 22일부터 열감과 오한 등 몸살기를 느껴 해열제를 복용하며 증상이 조절되는 듯 했으나, 25일 간헐적 기침과 가래증상이 발생해 1339로 신고했다.

관할 보건소 1차 조사 결과를 토대로 역학조사관이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 신고 당일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으로 격리 후 검사를 실시했으며 26일 확진환자로 판정됐다.

질병관리본부는 "환자가 입국 후 증상이 발생하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행동수칙에 따라 1339로 신고하고, 연계된 보건소 지시에 따라 격리조치 됐다"면서 "심층 역학조사를 실시 중으로 조사결과가 나오는 데로 추가 상황을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26일 오전 현재 국내 확진자는 3명이다.

확진자를 제외한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48명이며 이중 47명은 검사 음성으로 격리해제, 1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앞서 지난 24일 확인된 두 번째 확진 환자(55, 남성, 한국인)의 동선 및 접촉자 등 이동 동선이 공개됐다.

해당 환자는 2019년 4월부터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근무 중이었으며 1월 10일 목감기 증상으로 19일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했으나 당시 체온은 정상이었다. 지난 22일 중국 우한을 떠나 상하이를 거쳐 김포공항(상하이항공 FM823편)을 통해 입국했다.

현재까지 확인된 접촉자는 총 69명으로 증상 유무 등을 추가 조사 중이며,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관할 보건소에 통해 14일간 능동 감시를 진행할 예정이다.

접촉자 69명은 항공기내 환자 인접 승객 56명과 공항 내 직원 4명, 자택 이동 시 택시기사 1명, 아파트 엘리베이터 동승자 1명, 보건소 직원 5명, 가족 2명 등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의료기관 방문 시 반드시 마스크 착용과 해외 여행력 의료진에게 알리는 등 감염병 예방 행동수칙 준수 그리고 호흡기질환자 내원 시 문진 및 DUR(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 통한 중국 우한시 여행력 확인 등 선별진료, 의심환자 보건소 및 질본(1339) 신고 등 국민들과 의료계의 협조를 당부했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창진 기자

    • 보건복지부, 국회 기반의 보건의료제도와 요양병원계를 중심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창진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