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라·머크가 선택한 국산 항암제 '벡토서팁' 어떤약?
박상준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9-12-06 14:54
0
  • |메디팩토 개발 국산 항암제 TGF- β 단백질 억제 항암효과 끌어올려
  • |글로벌 제약사들로부터 러브콜 다양한 암종서 병용효과 입증 기대
메디팩토 김성진 대표이사가 6일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IR 기업소개 간담회를 열고 자사의 파이프라인을 소개하고 있다.
|메디칼타임즈=박상준 기자| 신생 바이오벤처기업 메디팩토가 오는 12월 중 코스닥 시장에 진출하는 가운데, 이 회사가 가진 면역항암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메디팩토는 현재 총 3종의 표적 항암 신약과 1종 진단키드를 개발하고 있다. 이중 전략 핵심 개발품은 '벡토서팁'으로 TGF- β를 표적으로 하는 항암제다.

TGF- β는 주로 항암세포에서 많이 발현되는 물질(단백질)이다. 발현되면 암세포의 성장과 전이를 돕는다.

벡토서팁은 TGF- β 단백질의 억제에 관여해 암세포의 전이를 막고 궁긍적으로 정상세포의 면역을 높여 암치료율을 높인다. 따라서 이미 나온 항암제와 병용시 항암효과를 2배 이상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TGF- β의 단백질 분리와 특성 확인은 지난 1980년 후반 미국국립암연구소가 찾아냈다. 이후 암세포에서 TGF- β가 분비된다는 기전이 밝혀지면서 본격적인 개발이 시작됐다.

현재 TGF- β와 관련된 논문은 290여편에 달하며 4200여편의 인용횟수를 보이고 있다. 이런 혁신성 때문에 글로벌 제약사인 아스트라제네카와 미국머크사가 벡토서팁에 관심을 보여왔으며 현재 병용연구가 한창이다.

성과도 속속 발표되고 있다. 메디팩토는 지난해 미국임상종양학회(ASCO 2018)에서 진행성 고형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1상임상 결과가 발표했고, 이어 같은데 11월 미국혈액암학회(ASH)에서는 다발골수종환자(MM)를 대상으로 한 전임상과 1상임상 일부 데이터를 공개하며 가능성을 알렸다.

세부적으로 대장암 병용투여 1상임상에서 나타난 벡토서팁과 키투루다의 반응율 33.3% 수준이다. 통상 키트루다의 반응률이 11% 수준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3배 높은 수치다. 또 비소세포폐암 1상임상에서 나타난 벡토서팁과 임핀지와 반응률도 16.7%로 나왔다. 직접 비교는 아니지만 임핀지의 반응률이 3% 미만인 수준과 비교된다.

또 얼마전 열린 미국면역종양학회(SITC 2019)에서는 전세계적으로 주목을 받은 임핀지와 키트루다와 병용한 1상 데이터를 발표했고, 오는 12월에는 1상 다발골수종 1상 임상 업데이트 결과 발표를 앞두고 있다.

메디팩토 김성진 대표는 6일 언론대상 기업소개 간담회에 나와 "면역항암제는 효과가 매우 뛰어나지만 반응률이 20%에 불과하다. 때문에 학계의 화두는 반응률을 끌어올리기 위한 새 조합을 찾는 것"이라면서 "그 조합 중 하나가 TGF- β 억제제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회사측은 벡토서팁이 안전하다고 하지만 좀더 오랜시간 지켜볼 일이다. TGF- β는 암세포에서도 발현되지만 정상세포에서도 나타나기 때문에 TGF- β 단백질을 인위적으로 억제하면 염증수치가 줄어들어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 앞서 개발에 도전했던 릴리가 갤루니서팁을 개발하다 실패한 것도 부작용 때문이다.

메디팩토 김성진 대표
김 대표는 "TGF- β 를 모두 억제하면 부작용이 크기 때문에 완벽하게 억제해서는 안된다는 사실을 잘알고 있다"며 "벡토서팁은 개발당시부터 선택성을 높이도록 개발했고, 투약 스케쥴 조정을 통해 낮출 수 있도록 했다. 특히 반감기가 짧고 휴약이 가능한 경구투약용으로 만들어 관리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런 가운데 다국적 제약사들의 추격전도 본격화될 조짐이다.

현재 TGF- β 억제 기전으로 메디팩토를 바짝 추격하고 있는 제약사는 이엠디(EMD) 세로노, 일라이 릴리, 사노피, 노바티스, 화이자 등 다수가 있다.

이중 개발이 가장 빠른 곳은 세로노와 릴리로 각각 M7824라는 이용융합단백질과 벡토서팁과 같은 저분자화합물인 LY3200882를 개발하고 있다. 양사 개발품 모두 1상임상을 완료하고 2상 단계에 있다. 메디팩토는 경쟁이 본격화되기 전에 가치를 끌어올려 기술이전해 글로벌 시장에서 우위를 점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