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어라인소프트, 3D 모델링 SW ‘에이뷰 모델러’ 소개
| 대한정형외과학회 국제학술대회서 적용 사례 발표
정희석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9-10-17 14:35
0
|메디칼타임즈=정희석 기자| 코어라인소프트(공동대표 김진국 최정필)가 17일 그랜드힐튼호텔 컨벤션센터에서 개막한 대한정형외과학회 국제학술대회(The 63rd Annual Congress of the Korean Orthopaedic Association)에 참가해 3D 모델링 소프트웨어 ‘에이뷰 모델러’(AVIEW Moderler)를 선보였다.

전 세계 28개국 국내외 정형외과 의사 3000명 이상이 참가하는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고관절 ▲족부 ▲척추 등 정형외과 10개 세부 분야 자유 연제 522편·포스터 232편·비디오 8편 전시를 비롯해 15개 분과학회에서 주관하는 연수강좌가 함께 열린다.

특히 김지완 서울아산병원 교수는 에이뷰 모델러를 활용한 임플란트 개발을 위한 대퇴골 지오메트리 분석을 통해 새로운 디자인 네일로 근위 대퇴골 골절을 치료한 사례와 임상 유효성을 발표한다.

장세명 코어라인소프트 전략사업부 이사는 “에이뷰 모델러는 의료진과 모델링 작업자가 쉽게 소통하며 3D 모델링 작업을 진행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라며 “이번 학회에서는 3D 모델링, 정밀 계측, 3D 프린팅에 활용했던 다양한 사례를 공유한다”고 밝혔다.

그는 “더불어 의료용 3D 프린팅에 최적화된 프로세스와 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개발한 의료 3D 플랫폼 ‘메디3D’도 소개한다”고 덧붙였다.
  •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