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앤아이, 중국 부창그룹과 업무제휴 ‘현지법인’ 설립
| 현지 대형 유통망 활용…중국 의료기기시장 공략 본격화
정희석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9-10-17 10:29
0
|메디칼타임즈=정희석 기자| 생체흡수성 소재 의료기기 전문기업 유앤아이(대표 구자교)가 중국 청도시에 현지법인을 설립하고 의료기기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고 17일 밝혔다.

중국 의료기기시장은 2011년부터 매년 복합성장률이 18%에 육박할 정도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특히 중국 정부는 의료기기 국산화를 위한 ‘중국제조 2025’를 발표하면서 자국 내 의료기기 수준 제고 등 최첨단 의료기기 국산화 도입을 국가 정책 사업으로 표방했다.

뿐만 아니라 중국기업의 고가 의료기기 개발 투자를 유도하고 정부 지원 또한 파격적으로 늘릴 예정인 만큼 중국 진출의 가장 효과적인 방식으로 중국 현지기업과의 합작투자 내지 기술협업이 부각되고 있다.

유앤아이는 자체 개발한 생체흡수성 금속 임플란트 ‘resomet’에 대한 중국 내 독점 판매권을 보유하고 있는 중국 부창그룹과 제휴해 중국시장을 공략할 예정이다.

약 3만개 유통망을 확보하고 있는 부창그룹은 2016년 11월 상하이 증권거래소에 상장한 제약사로 2018년 기준 매출액 2.2조원·시가총액이 3조원을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앤아이는 부창그룹 대형 네트워크를 활용해 주력 제품인 척추고정장치, 골절치료장치, 인터벤션 제품의 현지 판매와 신제품 런칭으로 상호 간 Win-Win 전략을 추진할 예정이다.

유앤아이는 “중국 현지법인 설립을 통해 100조가 넘는 중국시장에서 고객에게 필요한 제품을 직접 생산하고 신속 공급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또 “공장부지 등 인프라 제공과 인허가 관련 비용 등은 청도시 정부 지원을 통해 추진할 예정”이라며 “중국기업은 물론 정부와 중국 진출을 위한 협력 관계를 이미 구축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