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술학회  
산부인과 인프라 붕괴 막을 해법은?...분만수가 현실화
황병우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9-10-15 11:11
0
  • |전공의 감소, 전문의 업무 과중 분만인프라 붕괴 악영향 지적
  • |산부인과 의료기관 개폐업 다른 의료기관의 2배 인프라 절벽
|메디칼타임즈=황병우 기자| 산부인과 인프라 붕괴 악순환 사이클을 끊기 위해서 수가 인상 외에도 복합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전문가의 지적이 나왔다.

분만의료기관 감소, 산부인과 전공의 감소와 전문의 고령화 등 산부인과 인프라 붕괴의 원인이 다양한 만큼 이에 대한 해결책도 다각도적인 접근이 필요하다는 것.

이 같은 의견은 지난 13일 열린 (직선제)대한산부인과의사회 추계학술대회에서 대한모체태아의학회 김윤하 회장(전남의대)으로부터 제시됐다.

김 회장이 제시한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우리나라 출생아 수는 32만7000명으로 함계출산율 0.98로 사상 최저치를 갱신했다. 이는 OECD 국가 중 꼴찌로 저출산에 따른 분만의료기관의 감소도 불가피하다는 게 김 회장의 설명이다.

하지만 출산율 감소와 별개로 35세 이상, 40세 이상 고위험 산모의 수는 매년 증가 추세에 있고, 제왕절개 분만비율 또한 증가해 분만의료기관을 필요로 하는 산모 숫자는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김 회장은 "연도별 산부인과 개폐업 현황을 보면 2004년 1311개에 달하던 분만기관수가 2017년 582개 까지 줄어 55.6%가 감소했다"며 "하지만 국내 분만실정은 조기분만 진통이나 양막의 조기 파열 등 고위험 산모가 점차 증가하는 실정이다"고 지적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2009년부터 2017년까지 산부인과의 평균 개폐업비는 1.58개로 전체 의료기관의 0.75개와 비교해 두 배정도 높은 수치로 산부인과 인프라 붕괴는 경고등을 울리고 있다.

이와 함께 김 회장은 산부인과 전공의 중도포기율과 저조한 지원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했다.

최근 1년간 산부인과 전공의 확보율은 76.1지만 이중에서 수련 중도 포기율은 14%에 달해 결국 전공의 미확보가 전문의 수부족으로 이어지고 있는 사태다.

김 회장은 "지금 소속된 전남대학교 병원이 지역에서 큰 병원임에도 불구하고 전공의 1년차가 한명도 들어오지 않는 사태가 발생했다"며 "전공의, 전문의 수가 부족한 병원은 응급상황 대처 능력이 부족하게 되고 분만취약지역 증가 분만환경 악화라는 악순환으로 연결 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김 회장이 지적한 문제는 산부인과 전문의의 고령화 증가가 높아지고 있다는 점.

2013년 산부인과 전문의 숫자를 기준으로 2026년까지 60세 이상 산부인과 전문의 누적인원을 비교했을 때 그 숫자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며, 전공의 모집 수가 줄어드는 가운데 산부인과 전문의 고령화는 당직 인력을 구하지 못해 분만실을 폐쇄하는 경우도 많은 상황에서 악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의미다.

김 회장은 "결국 안전한 분만 인프라를 위해서는 분만 수가 정상화, 분만관련 의료진 인센티브, 의료분쟁에 대한 정부이 적극적 개입 미해결, 분만 취역지 지역대책 등의 고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김 회장은 현재 나눠져 있는 산부인과 의사회가 하루 빨리 통합돼 한 목소리를 내야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 회장은 "산부인과 의사회가 직선제와 간선제로 나눠져 있는 상황에서 더 강한 목소리를 내기 어렵다"며 "하루빨리 잘 해결돼 산부인과의 어려운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대정부 투쟁, 국회 업무 등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황병우 기자

    • 전공의 및 공보의, 의대생 등 젋은 의사들과 현장 중심의 개원가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황병우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