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화 나선 한특위, 소통하러 전국 순회 교육 돌입
24일 제주도 시작...집중 교육 및 지역 현안 확인 등
박양명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9-05-23 12:00
2
  • 이정근 위원, 전국민 한약 복용 금지 운동 등 제안
|메디칼타임즈 박양명 기자| 지역화에 나선 한방대책특별위원회가 내실을 다지기 위한 작업에 돌입한다. 각 지역의 한방 관련 현안을 파악하고 어떻게 대응해 나가야 할지에 대해 소통의 기회를 가지기로 한 것.

대한의사협회 한방대책특별위원회(위원장 김교웅, 이하 한특위)는 24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지역한특위 순회 교육홍보 활동에 들어간다고 23일 밝혔다.

24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부산(28일), 서울(31일), 광주(6월 7일), 전북(6월 14일)에서 한방문제의 개요와 이슈, 한방문제의 현황과 대처방안, 한방난임사업의 문제와 대안 등에 대한 강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강의에는 이정근 위원, 박광재 위원 등이 나선다.

김교웅 위원장은 "각 지역 한특위가 구성된 후 구체적으로 무슨 일을 해야할지 모르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집중적인 교육홍보를 통해 각 지역에서 한방에 대한 전방위적 압박을 할 이론적 배경을 교육하고 향후 대응법을 설명하며 각 지역 현안을 직접 듣기도 하는 등 소통의 장을 만들기 위한 활동"이라고 설명했다.

한특위는 한방 불법행위를 보다 적극적으로 적발하는 등의 활동을 위해 지난 3월부터 지역화에 나섰다.

지역 한특위의 역할은 크게 6가지. ▲지역 한방 불법행위 대응 ▲각 지자체 한방 지원 사업 검증 및 대응 ▲한방관련 법안 대응 ▲중앙 및 지역 한특위 공조를 통한 유기적 대응 ▲한특위 운영현황 및 주요 이슈 즉각적 지역 회원 안내 및 홍보 ▲기타 각 지역별 한방 이슈 및 문제점 대응 등이다.

의협 한특위 이정근 위원
한방 문제의 개요와 이슈, 한방난임사업 문제 등을 강의할 이정근 위원은 "한약, 침 등 한방난임치료가 임신 성공률을 높인다는 과학적 근거가 전혀 없다"라고 단언하며 "2017년도 지자체 사업에서 8.4개월 동안 10.5%의 임신성공률은 한방 난임치료의 유효성이 없음을 입증하는 중요한 근거"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방 난임치료는 저출산 문제를 극복할 수 있는 돌파구가 전혀될 수 없고 오히려 보다 효과적인 난임치료 수진 기회를 제한함으로써 난임 극복을 더욱 어렵게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약재의 유효성과 안전성에 대한 과학적 검증이 확보될 때까지는 지자체 한방난임사업을 보류하거나 중단해야 한다는 게 이 위원의 결론.

그러면서 ▲전국민 한약 복용 금지 운동 ▲한방 관련 망언 정치인 낙천·낙선 운동 ▲해외 기관과 유대 ▲적극적인 법률 대응 ▲사이버/대언론 활동 강화 등을 제안했다.

그는 "한의사는 의사가 아니다"라며 "한방의 의료영역 침범은 국민을 위해서라도 무조건 막아야 한다. 한의사는 한방 의료기기를 사용하면 될 문제다"라고 강조했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박양명 기자

    • 대한의사협회를 출입하면서 개원가를 중점적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박양명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2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등록
    • 이런 315378
      2019.05.23 19:31:50 수정 | 삭제

      진정

      국민건강을 위한다면
      수술실 cctv부터 달자
      국회의원 협박해서 법안취소 시키는 구린 짓 하지말고

      댓글 0
      등록
    • ㅇㅇ315369
      2019.05.23 13:23:35 수정 | 삭제

      정신나갔구나

      ㅋㅋㅋㅋ 미쳐 날뛰는구만

      댓글 0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