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정책  
PSA 검사, 40세 미만 환자한테 시행해도 급여 인정
심평원, 기준 개선…구순구개열 대상 확대, 백반증 논란 정리
박양명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3-05-02 06:00
1
앞으로 전립선암 조기 진단에 사용되는 전립선특이항원(PSA) 검사를 40세 미만 환자에게 시행해도 급여가 인정된다.

심평원과 관련학회가 보장성 확대를 놓고 의견차를 좀처럼 좁히지 못했던 구순구개열 수술에 대한 급여도 확대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30일 요양급여의 적용기준 및 방법에 관한 세부사항 고시 개정 내용을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30일부터 크게 4개 행위 항목에 대해 급여기준이 개선된다.

40세 미만 환자에게도 PSA 검사를 선별적으로 시행할 수 있도록 급여기준이 개선되고, 구순구개열 2차 수술에 대해서도 일부 급여가 인정된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기존에는 40세 이상에서 하부요로증상 등 임상소견, 병력 또는 검사결과 암이 의심될 때 실시한 PSA 검사에 급여가 인정됐다.

하지만 앞으로는 ▲전립선암의 가족력이 있거나 ▲직장수지검사 또는 초음파검사 등에서 전립선암이 의심되거나 ▲과거 PSA 검사 결과 이상(2.0ng/ml)이 있을 때는 40세 미만이어도 급여가 인정된다.

소아선천성질환인 구순구개율 수술은 급여대상이며 언어장애, 저작운동장애, 연하운동장애 등 신체의 필수 기능 개선을 목적으로 재수술을 시행하면 계속 급여가 가능하다.

대신 1차 수술로 얼굴에 생긴 반흔 및 입술변형은 사회적 기능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6세 이하 환자에게는 2차 수술 시 한번은 급여가 된다. 이 외에는 비급여 대상이다.

단순히 외형상 흉터가 있어 미용 목적으로 2차 성형수술을 할 때는 급여가 인정되지 않았던 것보다 한발 더 나간 것이다.

이밖에도 백반증 관련 노출부위 범위에 대한 급여기준 적용 시 논란이 있어 명확하게 정리했다.

노출부위에 백반증이 발생한 경우에는 환자가 수치감을 갖게되고 타인에게 혐오감을 주는 등 사회생활에 영향을 받게 되기 때문에 얼굴, 목, 손, 팔, 무릎 이하의 노출부위와 이와 연결된 부분에 대한 치료를 하면 급여가 인정된다.

다만, 광치료 중 엑시머레이저치료는 국소병변을 조사하는 시술 방법이기 때문에 얼굴, 목, 손, 팔, 무릎 이하 노출부위의 병소만 급여대상으로 한다.

압력철선 급여인정기준
1일부터는 관상동맥 내 압력측정술(FFR)을 할 때 사용하는 압력철선에 대해서도 급여가 인정된다.

심평원은 "압력철선은 관상동맥 압력을 측정할 때 사용하는 치료재료다. 급여로 전환되면서 적응증 등 세부인정기준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박양명 기자

    • 대한의사협회를 출입하면서 개원가를 중점적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박양명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1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
    • ㅁㄴㅇㄻㄴㅇㄻㄴㅇ170867
      2013.05.02 23:52:09 수정 | 삭제

      한의원 경찰서에 고발하자.

      한국은 양한방 이원체계라서 양방 의료기기 사용은 양방 치료를 의미하는 바 의료법 위반 사항입니다. 경찰서 싸이트를 방문해서 그 동네에 있는 모든 한의원 고발합시다.

      댓글 0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