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session_start() [function.session-start]: Cannot send session cookie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mgn_htdocs/public_html/Users4/News/newsView.html:2) in /home/mgn_htdocs/public_html/Users4/News/newsView.html on line 16

Warning: session_start() [function.session-start]: Cannot send session cache limiter - headers already sent (output started at /home/mgn_htdocs/public_html/Users4/News/newsView.html:2) in /home/mgn_htdocs/public_html/Users4/News/newsView.html on line 16
메디칼타임즈
 
강석진 의원, 마약류 중독자 활동인력 인정 법제화
관련법안 대표 발의…정신과 전문의 판단, 직업 선택 자유 제한 완화
이창진 기자 news@medicaltimes.com
  • 기사입력 2018-06-12 09:31
    |메디칼타임즈 이창진 기자| 마약류 중독자라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가 인정하면 활동지원 인력으로 인정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자유한국당 강석진 의원(경남 산청함양거창, 보건복지위)은 지난 11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장애인 활동 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 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은 마약과 대마 또는 향정신성의약품 중독자의 경우 활동지원인력이 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반면, 정신질환자의 경우 활동지원 인력이 될 수 없도록 하면서도 해당 분야 전문가가 활동지원 인력으로서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고 인정하는 사람은 해당 직업을 가질 수 있도록 예외를 인정하고 있다.

    강석진 의원은 "각종 자격과 면허 취득 등의 요건에서 마약류 중독자에 대해 원천적으로 해당 업무를 수행할 수 없도록 금지하고 있어 직업선택의 자유가 과도하게 제한되고 있다"며 개정안 취지를 설명했다.

    개정안은 마약과 대마 또는 향정신성의약품 중독자라 하더라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가 활동지원 인력으로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고 인정하는 경우 한정해 활동지원 인력이 될 수 있는 조항을 신설했다.

    강석진 의원은 "마약류 중독자에 대한 과도한 직업 선택 자유 제한을 완화해 이들의 기본적 인권을 보호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메디칼타임즈 어플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 의료·정책
     |창간 15주년 칼럼|메디칼타임즈 보건의료 소통 역할 자리매김  2018-07-02 05:41
     만성질환 사업 케어 코디네이터, 보건소 간호인력 검토  2018-06-30 06:00
     입원형 호스피스 정액수가 인상…별도산정 항목 확대  2018-06-30 06:00
     "문케어 더 효율적으로" 고삐 바짝 쥐는 건보공단  2018-06-29 12:00
     |단독|의사 조인성 건강증진개발원 원장 '낙점'  2018-06-29 10:30
    의견쓰기 | 운영원칙
      
     
    CAPTCHA code 왼쪽의 보안문자를 입력하세요
    댓글 0 의견쓰기 전체의견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은 총 0건 입니다.
    회사소개 광고안내 제휴문의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 보호정책 E마케팅 안내 법적한계와 책임고지
    (주)메디칼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아00047 | 등록일 : 2005년 9월 9일 | 발행인 : 이정석 · 편집인 : 전미현
    서울시 송파구 법원로 128 문정 SK V1 GL 메트로시티 A동 413호 전화 : 02-3473-9150 팩스 : 02-3474-0169
    mail : news@medicaltimes.com copyrightⓒ2003-2018 medicaltimes.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