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부터 쁘띠까지 비만연구의사회 하나면 OK"
23회 춘계학술대회 1천명 참석 호황…"사회적 역할도 고민"
이인복 기자 news@medicaltimes.com
  • 기사입력 2018-04-02 07:00
    |메디칼타임즈 이인복 기자|대한비만연구의사회가 비만부터 피부 미용까지 아우르는 토털 비만 치료로 점점 더 크게 확장하고 있다.

    실속있는 강의로 학술대회를 채우면서 개원가 정통 비만학회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비만 치료에 뛰어드는 의사들의 등용문이 되고 있는 것.


    대한비만연구의사회는 1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1000여명의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춘계학술대회를 개최했다.

    비안연구의사회 김민정 회장은 "비만은 약 80~90%를 개원가에서 담당하고 있는 질환"이라며 "개원가 학회인 비만연구의사회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비만을 처음 접하는 의사들을 비롯해 전문적 비만 진료를 위한 이론과 임상을 모두 총 망라했다"며 "누구나 비만 체형 전문가가 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드는데 집중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비만연구회는 비만 환자에 대한 첫 상담부터 식이요법, 운동치료 뿐 아니라 생애주기별 체계적인 비만 치료와 실제 진료 중 접할 수 있는 다양한 강의들을 마련했다.

    또한 현재 개원가에서 사용하는 셀룰라이트 개념과 이와 관련한 기초적인 중저주파 고주파치료를 비롯해 체외충격파 HIFU, 냉동치료, 레이저치료 등을 총 정리해 고난도 비만치료에 대한 강의들도 채웠다.

    특히 비만클리닉이 피부미용클리닉으로 진료영역 확장을 할 수 있는 근간이 된다는 의미에서 피부미용 쁘띠시술 강의까지 준비해 큰 호평을 받았다.

    사회적 움직임도 활발하다. 지난 2013년부터 진행해 온 비만제로 행복더하기 사회공헌 사업이 바로 그것.

    이를 통해 비만연구회는 헌재 1대 1 주치의 맺기 사업을 계속해서 진행하고 있으며 지난해 한국인 저소득층 비만 환자 치료 유효성 평가를 위한 전향성 연구라는 논문도 발표했다.

    김민정 회장은 "올해는 5명의 저소득층 환자들에게 위 내 풍선 삽입술을 지원할 예정"이라며 "시술 대상자와 재능 기부 의사를 모집하고 있는 만큼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메디칼타임즈 어플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 학술·학회
     "맥 끊길라" 후속세대 양성 올인하는 예방의학회  2018-06-30 06:00
     장연구학회 진윤태 회장, AOCC 차기 회장 선출  2018-06-28 15:14
     당뇨 선별검사도 간소화 트렌드 '혈액진단' 꿈틀  2018-06-28 06:00
     "면역항암제 처방 절반은 오프라벨, 의학회 심의가 마땅"  2018-06-23 06:00
     "올리타 아쉽다…임상까지 이르는 연구 활성화해야"  2018-06-22 13:11
    의견쓰기 | 운영원칙

    • 6.13 전국동시지방선거(2018.05.31~2018.06.13) 동안
      게시물을 게시 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의견등록'을 하셔야 합니다. 공직선거법 제 82조의 6항의 근거

    •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실명등록은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3)에만 운영됩니다..
      
     
    댓글 0 의견쓰기 전체의견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은 총 0건 입니다.
    회사소개 광고안내 제휴문의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 보호정책 E마케팅 안내 법적한계와 책임고지
    (주)메디칼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아00047 | 등록일 : 2005년 9월 9일 | 발행인 : 이정석 · 편집인 : 전미현
    서울시 송파구 법원로 128 문정 SK V1 GL 메트로시티 A동 413호 전화 : 02-3473-9150 팩스 : 02-3474-0169
    mail : news@medicaltimes.com copyrightⓒ2003-2021 medicaltimes.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