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조차 외면한 외과 "주임교수 회의해도 안 온다"
양한광 이사장, 수술수가 인상 효과 미비 "종합종양외과 의사 육성해야"
이창진 기자 news@medicaltimes.com
  • 기사입력 2018-02-23 15:00
    |메디칼타임즈 이창진 기자| "외과학회 주임교수 회의를 해도 거의 안 온다. 외과 교수들이 당직 서는 현실도 있지만 아무리 말해도 바뀌지 않은 보건의료 정책에 대한 실망감이 배어있다."

    대한종양외과학회 양한광 이사장(서울대병원 외과 과장)은 23일 서울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국제학술대회(SISSO 2018) 학회장에서 메디칼타임즈 등과 만나 한국 외과의 실상을 이 같이 밝혔다.

     ▲ 위암 권위자인 종양외과학회 양한광 이사장은 젊은 의사와 교수들조차 외면하는 외과의 실상을 토로하면서 정부의 엄중한 책임을 제기했다.

    위암 권위자인 양한광 이사장은 "보건복지부는 외과계 수술 수가를 인상했다고 하나, 선택진료비 폐지로 사실상 수입이 줄었다"면서 "일례로, 위암수술의 경우 수가인상으로 150만원에서 180만원으로 높아졌으나, 선택진료 폐지로 총액은 300만원에서 180만원으로 오히려 감소했다"며 외과 교수들의 허탈감을 표했다.

    그는 "선택진료제 폐지 취지는 이해하나, 외과 의사 전문성은 테크닉과 경험에 달려있다. 전문의를 갓 취득한 외과 의사와 20년간 수술한 외과 교수가 같은 값으로 매겨지는 상황에서 젊은 의사들이 외과를 지원하겠느냐"고 반문했다.

    배석한 백정흠 학술위원장(길병원 외과 교수)과 박도중 총무이사(분당서울대병원 외과 교수)도 "단순 수술수가 인상으로 접근해선 안된다. 같은 수술이라도 노인과 복합질환 환자의 경우, 일반 환자보다 시간과 노력이 더 필요하다. 수술실과 수술 후 치료 등 환자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외과 의사들의 노력도 수가 가산으로 보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부 통제 하에 있는 의료현실 속에 학회 노력은 눈물 겹다.

    이번 국제학술대회 특징은 국내외 종양 외과의사들이 술기 관련 논쟁(debate)하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는 것.

    유방암 절제연 동결절편검사와 위식도경계암 종격동 림프절 절제술, 담도췌장암 수술 전 담도 감압방법 등을 놓고 연제 발표 후 참석 의사들이 투표를 통해 의견을 공유하는 방식이다.

    암환자를 위한 좀더 나은 수술법을 놓고 국가와 소속 병원에 무관하게 격이없이 격론을 벌이는 셈이다.

    양한광 이사장은 "이국종 교수로 국민적 화제를 모은 아주대병원 외과 전공의 지원자가 '0명'이다. 복지부는 의료계에서 알아서 하라는 식이나 현 외과 실상을 엄중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학회의 또 다른 중점과제는 대형병원과 중소병원 간 종양 외과의사 괴리감 해소이다.

    양한광 이사장은 "대형병원으로 암환자가 몰리는 것은 국민적 편의와 외과 발전을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다. 이제 외과 분과전문의를 통합한 '종합 종양외과 의사'(general oncology surgery) 양성을 고민해야 할 때"라면서 "종양 수술 난이도를 구분해 경증과 중증 수술은 한 외과의사가 중소병원에서 시행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 왼쪽부터 백정흠 학술위원장, 양한광 이사장, 박도중 총무이사.

    정부의 국제학술대회 기준 강화 움직임에 대해 우려감을 표명했다.

    양한광 이사장은 "부실한 국제학술대회를 솎아내겠다는 취지에는 찬성한다. 다만, 규제 강화는 학술활동 위축으로 이어져 의학발전을 가로막을 수 있다"면서 "국내 학술대회 전시부스 비용 등을 상향시켜 국제학술대회가 아니더라도 학회들이 해외연자를 초청해 자유롭게 토론하고 공부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올해 대한종양외과학회 국제학술대회에는 대장항문과 위암, 유방암 등 종양외과 국내외 전문가 350여명(해외 참석 50명) 참석했다.
    <본 기사는 메디칼타임즈 어플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 관련기사
    "장시간 수술 전공의 오지마" 전공의법에 몸사리는 외과
    외과 전공의 지원 미달 여전…이국종 교수 외침 소용없었다
    "정부, 의료계 지원한 게 뭐 있나…제2의 이국종 기대마라"
    학술·학회
     "맥 끊길라" 후속세대 양성 올인하는 예방의학회  2018-06-30 06:00
     장연구학회 진윤태 회장, AOCC 차기 회장 선출  2018-06-28 15:14
     당뇨 선별검사도 간소화 트렌드 '혈액진단' 꿈틀  2018-06-28 06:00
     "면역항암제 처방 절반은 오프라벨, 의학회 심의가 마땅"  2018-06-23 06:00
     "올리타 아쉽다…임상까지 이르는 연구 활성화해야"  2018-06-22 13:11
    의견쓰기 | 운영원칙

    • 6.13 전국동시지방선거(2018.05.31~2018.06.13) 동안
      게시물을 게시 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의견등록'을 하셔야 합니다. 공직선거법 제 82조의 6항의 근거

    •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실명등록은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3)에만 운영됩니다..
      
     
    댓글 0 의견쓰기 전체의견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은 총 0건 입니다.
    회사소개 광고안내 제휴문의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 보호정책 E마케팅 안내 법적한계와 책임고지
    (주)메디칼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아00047 | 등록일 : 2005년 9월 9일 | 발행인 : 이정석 · 편집인 : 전미현
    서울시 송파구 법원로 128 문정 SK V1 GL 메트로시티 A동 413호 전화 : 02-3473-9150 팩스 : 02-3474-0169
    mail : news@medicaltimes.com copyrightⓒ2003-2021 medicaltimes.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