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의사회 회장에 기호 2번 백진현 후보 '당선'
첫 직선제에서 득표율 56.4%…의사회 역사 정리, 회관 이전사업 공약
박양명 기자 news@medicaltimes.com
  • 기사입력 2018-02-14 09:43
    |메디칼타임즈 박양명 기자| 경선으로 치러진 전라북도의사회 회장 선거에서 기호 2번 백진현 후보가 당선됐다.

     ▲ 백진현 당선자
    전북의사회는 올해 처음으로 직선제 선거를 실시, 기호 2번 백진현 후보가 56.4%의 득표율을 기록해 기호 1번 엄철 후보(43.6%)를 뒤로하고 당선됐다고 14일 밝혔다.

    백진현 당선자(65)는 전북의대를 졸업한 외과 전문의다. 군산의료원 병원장, 군산시의사회장을 지냈고 현재 전북의사회 대의원회 의장이다.

    '회원에게 필요한 물과 불이 되겠다'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건 백 당선자는 ▲회원과 원활한 교감 ▲전북의사회 역사 정리 ▲선배 의사 찾아 선양 ▲의료분쟁, 보험청구, 노무관리 도움 방안 강구 ▲회원 이전 사업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백 당선자는 "시대가 실로 엄중하다. 때를 놓치면 후일을 기약할 수 없다"며 "물이 필요할 때는 물이됙, 불이 필요할 때는 불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당선자는 다음달 24일 열리는 정기대의원총회에서 취임식을 갖고 4월부터 3년의 임기를 시작한다.
    <본 기사는 메디칼타임즈 어플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 관련기사
    전북의사회, 포항지진 피해 복구 성금 700만원 전달
    "범죄자 취급하는 협약 안 가련다" 전북의사회의 신념
    의사·개원
     대전협, 전공의 방사선 노출 경험 설문조사 돌입  2018-05-27 13:39
     문 케어 필수의료부터 급여전환…항목은 추가협의  2018-05-26 05:00
     의사 6명, 6·13 선거 출마…천안병, 의사끼리 격돌  2018-05-26 05:00
     "참여 낮은 봉직의 잡겠다" 팔 걷은 서울시의사회  2018-05-26 05:00
     의정협상 시작부터 신경전 "의사 궐기대회 성급했다"  2018-05-25 17:38
    의견쓰기 | 운영원칙
      
     
    CAPTCHA code 왼쪽의 보안문자를 입력하세요
    댓글 0 의견쓰기 전체의견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은 총 0건 입니다.

    회사소개 광고안내 제휴문의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 보호정책 E마케팅 안내 법적한계와 책임고지
    (주)메디칼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아00047 | 등록일 : 2005년 9월 9일 | 발행인 : 이정석 · 편집인 : 전미현
    서울시 서울시 송파구 법원로 128 문정 SK V1 GL 메트로시티 A동 413호 전화 : 02-3473-9150 팩스 : 02-3474-0169
    mail : news@medicaltimes.com copyrightⓒ2003-2018 medicaltimes.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