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장애인 건강관리의사 사업 참여의사 공모
상급병원·요양병원 소속 의사 제외…"교육과 상담 등 별도 수가 책정"
이창진 기자 news@medicaltimes.com
  • 기사입력 2018-01-12 14:00
    |메디칼타임즈 이창진 기자| 정부가 장애인 주치의 개념인 건강관리의사 시범사업에 참여할 의사 모집에 돌입했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12일 장애인 건강관리의사 시범사업에 참여할 의사를 12일부터 2월 13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장애인 건강관리의사는 중증장애인(1~3급)이 자신이 건강관리의사를 선택하고, 해당 의사로부터 만성질환 또는 장애관리 등 자신의 건강문제를 지속적, 포괄적으로 관리받도록 하는 사업으로 장애인건강권법(2017년 12월 시행) 후속 조치다.

    건강관리의사는 1년 마다 장애상태와 만성질환 등 건강상태를 평가해 관리 계획을 수립하고, 주기적인 교육과 상담을 제공하며 타 전문과목 의료기관으로 의뢰 연계 등 의료 이용조정 역할을 수행한다.

    특히 평가 및 계획 수립, 교육 상담 행위 등에 기존 진찰료와 구분한 별도의 수가가 책정된다.

    일반건강관리의사는 의원급 의사를 대상으로, 주장애관리의사는 의원급, 병원, 종합병원 소속 의사를 대상으로, 통합관리의사는 일반건강관리의사 자격을 갖춘 자 중 장애진단 가능한 전문의 등이 신청 가능하다.


    시범사업은 지체장애(재활의학과, 정형외과, 신경외과, 신경과, 내과(류마티스)와 뇌병변장애(재활의학과, 신경외과, 신경과), 시각장애(안과)로 진행돼 해당 장애를 진단하는 전문의만 주장애관리의사(상급종합병원, 요양병원 제외)를 신청할 수 있다.

    장애인정책과(과장 임을기) 관계자는 "자격요건 등 확인을 거쳐 3월 중 참여의사를 최종 선정하며 선정결과를 복지부 홈페이지에 안내한다"라면서 "선정된 의사를 대상으로 시범사업과 장애관리 교육, 환자 상담 매뉴얼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메디칼타임즈 어플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 관련기사
    장애인 건강주치의 공단 등록…보고 위반시 과태료
    "만관제 잘하고 있는데 경로당 주치의 웬말이냐"
    의료·정책
     확대되는 전산심사, 소화관·대사 약제 '삭감' 주의  2018-01-19 15:49
     국회, 건보공단·심평원 31일 업무보고 '스타트'  2018-01-19 13:21
     복지부, 이대목동 긴급조사권 발동 "부당청구 사실 조사"  2018-01-19 12:05
     최도자 의원, 건보 과다 적립금 제도개선 법제화  2018-01-19 11:38
     천정배 의원, 아동학대 전력자 비영리법인 취업 제한  2018-01-19 09:48
    의견쓰기 | 운영원칙
      
     
    CAPTCHA code 왼쪽의 보안문자를 입력하세요
    댓글 0 의견쓰기 전체의견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은 총 0건 입니다.


    회사소개 광고안내 제휴문의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 보호정책 E마케팅 안내 법적한계와 책임고지
    (주)메디칼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아00047 | 등록일 : 2005년 9월 9일 | 발행인 : 이정석 · 편집인 : 전미현
    서울시 서울시 송파구 법원로 128 문정 SK V1 GL 메트로시티 A동 413호 전화 : 02-3473-9150 팩스 : 02-3473-3997
    mail : news@medicaltimes.com copyrightⓒ2003-2017 medicaltimes.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