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session_start() [function.session-start]: Cannot send session cookie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mgn_htdocs/public_html/Users4/News/newsView.html:2) in /home/mgn_htdocs/public_html/Users4/News/newsView.html on line 16

Warning: session_start() [function.session-start]: Cannot send session cache limiter - headers already sent (output started at /home/mgn_htdocs/public_html/Users4/News/newsView.html:2) in /home/mgn_htdocs/public_html/Users4/News/newsView.html on line 16
메디칼타임즈
 
'소통' 시험대 오른 김용익 이사장
문성호 기자 news@medicaltimes.com
  • 기사입력 2018-01-04 05:00
    |메디칼타임즈 문성호 기자|무혈입성(無血入城)

    국민건강보험공단 김용익 신임 이사장 취임을 바라보면서 의료계 원로가 기자에게 건넨 단어다.

    실제로 취임식 모습만 봐도 전임인 성상철 전 이사장의 모습과는 크게 대조된다.

    건강보험 노동조합이 대강당 문 앞을 가로 막아서며 취임을 반대해 회의실에서 기습 취임식을 가진 성상철 전 이사장과 달리 김용익 신임 이사장 취임식은 간부진에 더해 노조까지 참석하면서 성대하게 열렸다. 이 후에는 노조와 차담회를 갖는 모습까지 연출했다.

    이처럼 건보공단에선 환영을 받았지만, 외부에서 김용익 이사장 취임을 바라보는 시선은 녹록치 않다.

    특히 김 이사장이 의사임에도 정작 의료계는 이번 건보공단 이사장 취임을 달가워하지 않는 분위기다. 트라우마로 남은 의약분업 사태 기초안을 마련한 장본인인데다 정부의 보장성 강화 정책인 문재인 케어 설계자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이를 의식한 듯 김 이사장은 문재인 케어의 성공을 취임일성으로 내거는 동시에 의료계를 달래는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다.

    더구나 김 이사장은 국회의원 시절 의사-환자 간 원격의료 저지, 전공의특별법, 일차의료 활성화 3법 등을 주도하며 노력했음에도 의료계는 우려를 지우기에는 역부족인 모습이다.

    결국 건보공단에서의 3년이 김 이사장를 둘러싼 의료계의 평가를 좌우할 결정적인 '한 방'이 될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앞으로 김 이사장은 건보공단의 얼굴이자 최고 책임자로서 공급자인 의약계와 문재인 케어 논의와 수가협상,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등 굵직한 사안들을 책임지고 논의해야 한다.

    문재인 정부 들어서 강조되고 국민들로부터 지지받는 것이 있다면 '소통' 능력을 꼽을 수 있다.

    김 이사장도 문재인 정부의 인사로 건보공단에 자리한 만큼 의약계와의 관계에 있어서 이전과 다른 소통 능력을 보여줘야 한다. 이를 통해 '의료계 5적', '의사협회 회원 자격정지' 등 김 이사장을 생각하면 꼬리표처럼 따라다니는 기억들을 지우는 3년이 되기를 기대해본다.
    <본 기사는 메디칼타임즈 어플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 관련기사
    건보공단 김용익 이사장 "가장 큰 임무 문케어 성공"
    김용익의 귀환…트라우마 남은 의료계 "왠지 불안하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에 김용익 전 국회의원 임명
    수첩
     |수첩|의료계여, 월나라의 손을 잡아라  2018-06-28 06:00
     |수첩| 국민을 위한다는 '보장성 강화'의 이면  2018-06-21 06:00
     |수첩|상급병실 급여화에 분노하는 의료계  2018-06-19 06:00
     전략실패가 불러온 치과의원 수가협상 결렬  2018-06-08 06:00
     건보공단 의료기관지원실, 이름과 반대로?  2018-05-25 06:00
    의견쓰기 | 운영원칙
      
     
    CAPTCHA code 왼쪽의 보안문자를 입력하세요
    댓글 0 의견쓰기 전체의견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은 총 0건 입니다.


    회사소개 광고안내 제휴문의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 보호정책 E마케팅 안내 법적한계와 책임고지
    (주)메디칼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아00047 | 등록일 : 2005년 9월 9일 | 발행인 : 이정석 · 편집인 : 전미현
    서울시 송파구 법원로 128 문정 SK V1 GL 메트로시티 A동 413호 전화 : 02-3473-9150 팩스 : 02-3474-0169
    mail : news@medicaltimes.com copyrightⓒ2003-2018 medicaltimes.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