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제 임상 권위자 방영주 교수 '근정훈장' 수훈
복지부, 백승운·박흥규 교수 국민포장 "정밀의료 암 정복 수행"
이창진 기자 news@medicaltimes.com
  • 기사입력 2017-03-20 12:00
    |메디칼타임즈 이창진 기자| 항암제 임상연구 권위자인 서울의대 방영주 교수가 근정훈장을 수상한다.

    보건복지부(장관 정진엽)는 21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제10회 암 예방의 날 기념식을 갖고 유공자 100여명을 시상한다고 20일 밝혔다.

    우선, 서울의대 종양내과 방영주 교수(64)가 근정훈장을 수상한다.

    방영주 교수는 신규 항암제 개발을 위한 임상연구 수행, 수술 후 보조화학요법 연구 등 지난 30년 간 우리나라 위암 치료에 기여한 공적을 인정받았다.

    성균관의대 백승운 교수(61)와 가천대 의학전문대학원 박흥규 교수(54)는 근정포장을 각각 수상한다.

    백승운 교수는 간암 신규 치료법 도입 등 간암 치료와 임상연구에, 박흥규 교수는 유방암 치료와 연구, 인식개선 및 생존자 관리에 공헌했다.

    기념식에서는 지난 10년간 암 관련 인식개선 조사결과도 발표된다.

    '암은 예방이 가능하다'는 인지율이 2007년 53.0%에서 2016년 66.8%로, '암 예방을 위한 생활습관 실천을 결정했거나 이미 구체적인 노력을 하는 경우'도 2007년 39.3%에서 2016년 49.9%로 크게 늘었다.

    국민암예방 수칙에 포함된 절주 실천율도 반영됐다.

     ▲ 왼쪽부터 방영주 교수, 백승운 교수, 박흥규 교수.

    음주의 경우, 실천율이 2007년 69.1%에서 2016년 56.4%로 감소했다.

    정진엽 장관은 기념사를 통해 "암 발생률이 지속적으로 감소해 2014년 10만명 당 300명 미만으로 감소한 289.1명이며, 5년 상대 생존율은 10년 전보다 약 16.4%p 증가한 70.3%에 달한다. 암은 이제 퇴치하거나 오랫동안 관리할 질환"이라고 말했다.

    권준욱 공공보건정책관은 "지난해 발표한 제3차 국가암관리종합계획에 기반해 체계적인 국가암관리 정책을 수행할 예정"이라면서 "한미일 3국간 빅 데이터 활용한 통한 정밀의료 연구협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폐암과 위암, 대장암 등 3대암 1만명분 유전체 자료 확보와 항암 임상시험, 암 빅 데이터 센터 설치 등 전문가와 더불어 암 정복을 위한 노력을 수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대통령 표창 4명과 국무총리 표창 6명, 장관 표창 87명 등 암 예방과 치료에 공헌한 보건의료인 시상식을 병행된다.
    <본 기사는 메디칼타임즈 어플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 관련기사
    임상시험산업본부, 박영주 대외협력실장 임명
    서울의대 윤영호 교수, 암 예방 기여 근정훈장 포상
    의료·정책
     기동민 의원, 왕진 의사 수가 신설 법제화  2017-07-23 13:01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 임명장 수여…24일 취임식  2017-07-23 12:55
     정진엽 장관 "내가 아는 의료정책은 빙산의 일각"  2017-07-22 06:00
     채용시즌만 기다리는 심평원 "상근위원 채용 어렵네"  2017-07-22 06:00
     2024년 의원급도 의료질평가 추진…전향적 평가로 전환  2017-07-21 12:00
    의견쓰기 | 운영원칙
      
     
    CAPTCHA code 왼쪽의 보안문자를 입력하세요
    댓글 0 의견쓰기 전체의견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은 총 0건 입니다.



    회사소개 광고안내 제휴문의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 보호정책 E마케팅 안내 법적한계와 책임고지
    (주)메디칼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아00047 등록일 : 2005년 9월 9일
    서울시 송파구 송파대로 167 테라타워A동 1116~1117호 (문정동 651) 전화 : 02-3473-9150 팩스 : 02-3473-3997
    mail : news@medicaltimes.com copyrightⓒ2003-2015 medicaltimes.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