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홈 > 의료사회
  • "입원전담의 연봉부터 정년…무엇이든 물어보세요"
  • 대전협, 설문 시작…현직 입원전담전문의 인터뷰도 진행 예정
  • 기사입력 2018-06-28 12:00
박양명 기자 (news@medicaltimes.com)
|메디칼타임즈 박양명 기자|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입원전담전문의 제도 활성화를 위해 적극 나선다.

대전협(회장 안치현)은 온라인을 통해 '입원전담 전문의에게 묻는다'는 제목의 설문을 게시하고 질문 공개 모집을 시작했다고 28일 밝혔다.


입원전담 전문의는 입원환자의 초기 진찰부터 경과 관찰, 상담, 퇴원계획 수립 등을 수행하는 전문의를 의미한다. 입원전담 전문의 제도는 2016년 9월부터 도입, 시범사업 단계 중에 있다. 현재 전국 30여 곳의 의료기관이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대전협은 입원전담전문의 제도 활성화 및 정확한 정보 공유를 위해 다양한 병원에서 근무 중인 현직 입원전담전문의를 섭외, 인터뷰 홍보를 진행할 예정이다.

온라인 설문(goo.gl/LijYzW)을 통해 모아진 질문 등은 현직 입원전담전문의 인터뷰에서 활용될 예정이다.

대전협 서연주 홍보이사는 "높은 관심과 지원에도 불구하고 제도 안착이 어려운 원인으로는 진로 및 고용의 불확실성, 표준화 및 정립되지 않은 업무 형태, 인식의 문제 등이 있을 것”이라며 "미래의 입원전담전문의가 될 전공의들이 실제 고민하고 궁금해하는 부분을 속 시원히 해결해 줄 창구가 필요하다"고 설문조사 취지를 설명했다.

서울아산병원 입원전담전문의 김준환 교수(내과 전문의)는 입원전담전문의에 지원과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그는 "입원전담전문의 제도는 두 차례의 시범사업 조사를 통해 환자, 동료 의료진의 만족도 증가 및 지표 향상 등이 입증된 제도"라며 "아직 18개 기관 71명의 입원전담전문의만이 근무하고 있는 상태로 더 많은 입원전담전문의 지원자들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의미에서 대전협의 설문은 필요한 것"이라며 "현재와 미래의 입원전담전문의 사이에 솔직하고 진솔한 질문과 답을 통해 제도가 잘 정착하고 확대돼야 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 기사입력 2018-06-28 12:00
구인 구직 매매

(주)메디칼타임즈 발행인ㆍ편집인 : 유승모 등록번호 : 서울아00047 등록일 : 2005년 9월 9일 137-842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로 114(방배동, 소망빌딩 6층)
전화 : 02-3473-9150 팩스 : 02-3473-3997 mail : news@medicaltimes.com
copyrightⓒ2003-2012 medicaltimes.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