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홈 > 의료사회
  • 전국 의사들 26일 온라인으로 집단행동 방향 설정
  • 회관에서 유튜브, 페이스북 생방송 진행…"투쟁방안 의견 수렴"
  • 기사입력 2018-06-20 13:15
이인복 기자 (news@medicaltimes.com)
|메디칼타임즈 이인복 기자|대한의사협회를 중심으로 전국 의사들이 26일 온라인에 모여 향후 집단 행동을 위한 방향 설정에 들어간다.

방식은 유튜브 방송과 페이스북 방송으로 동시에 진행되며 문자메시지와 이메일로도 의견을 수렴해 방향성을 설정한다는 계획이다.


대한의사협회는 20일 상임이사회를 통해 가칭 의협 생방송 온라인 토론회 개최 계획을 확정했다.

의협 정성균 기획이사 겸 대변인은 "최대집 회장과 부회장단, 상임이사 10명과 회원 3명을 포함해 13명이 참석한 가운데 26일 의협 임시회관에서 온라인 토론회를 진행할 것"이라며 "문재인 케어 저지를 위한 의료계 투쟁 방안이 주요 안건"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토론회는 유튜브와 페이스북 생방송 형식으로 진행되며 채팅을 통해 의견을 수렴하게 된다. 또한 문자메시지와 이메일로도 회원들의 의견을 모아 향후 방향성에 반영하겠다는 계획이다.

주제는 우선 의사들의 집단 행동이 주가 된다. 또한 문재인 케어 저지를 위한 국민운동 확산 방안도 논의된다.

또한 최근 의협에서 추진하고 있는 청구 대행 중단 등에 대해서도 논의의 장을 열어 회원들의 의견을 듣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의협은 토론회 개최 전에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전 회원들에게 문자를 보내 개최를 사전에 안내할 예정이다.

정 대변인은 "전국 의사 대표자 회의 등을 진행해 봤지만 복잡하고 비용도 많이 들어 자주 진행하기가 쉽지 않은 부분이 있다"며 "전국 회원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것 자체가 쉽지 않은 부분"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이어 "의료 현안이 급박하게 변화하고 있고 긴급하게 회원들의 의견을 들어야 하는 상황이 많아지고 있는 만큼 현실적 문제를 감안해 비교적 접근성이 높은 온라인 토론회를 기획한 것"이라며 "회원들의 반응을 살피고 의견 수렴이 가능한지를 점검해 향후 방향성을 잡아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여전히 현실적 한계는 분명하다. 우선 회원들에게만 홍보를 진행하지만 유튜브가 오픈된 플랫폼이라는 점에서 회원 외에 일반 국민들이 들어올 가능성도 높다.

또한 의협의 예상대로 1천명의 참여자가 동시에 유튜브와 페이스북, 문자메시지까지 의견을 쏟아낼 경우 이를 수렴할 수 있을지도 미지수다.

정성균 대변인은 "비회원이 들어올 수 있겠지만 어짜피 대국민 홍보도 필요한 만큼 국민들이 의견을 낸다면 이 또한 충분히 수렴할 가치가 있다"며 "또한 좋은 의견이라면 이를 반영할 수도 있고 그렇지 않다면 의협 차원에서 답변할 수도 있는 문제"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다양한 우려가 나올 수는 있겠지만 모든 부정적인 측면을 배제하고 진행할 수는 없다"며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방안을 동원해 운영상 문제점은 진행을 하면서 보완을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기사입력 2018-06-20 13:15
구인 구직 매매

(주)메디칼타임즈 발행인ㆍ편집인 : 유승모 등록번호 : 서울아00047 등록일 : 2005년 9월 9일 137-842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로 114(방배동, 소망빌딩 6층)
전화 : 02-3473-9150 팩스 : 02-3473-3997 mail : news@medicaltimes.com
copyrightⓒ2003-2012 medicaltimes.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