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홈 > 월드뉴스
  • "미국 전체 사망률 줄었지만 심장질환 공포 여전"
  • 미CDC, 사망 10대 원인 발표…전체 사망률 1% 감소·심장질환 1위
  • 기사입력 2016-07-05 11:23
원종혁 기자 (news@medicaltimes.com)
|메디칼타임즈 원종혁 기자| 미국 내 사망률이 감소세에 접어들었다.

최근 공개된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 산하 국립보건통계센터(National Center for Health Statistics)의 2014년 사망률 통계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인구 십만명당 724.6명이 사망해 직전년인 2013년보다 사망률이 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럼에도 심장질환과 암은 부동의 1, 2위였다. 또 자살은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해당 내용을 담은 National Vital Statistics System(NVSS) 보고서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발표됐다.

#sb연령대별 사망률 '증감결과' 차이보여#eb

이번 공개된 10개의 주요 사망원인은 전체 사망의 74%를 차지했는데, 이는 2013년 사망원인과 차이가 없었다.

더욱이 기대여명은 78.8세로 2012년이후로 변화를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이러한 순위도 연령과 성별, 인종 등을 고려하자 얘기가 달라졌다.

전반적으로 65세 이상의 고령에서는 사망률이 낮아졌고, 초중년층에선 높아졌다는 게 특징이다.

특히 사망률이 감소한 연령대는 1세~4세, 65세~74세, 75세~84세, 85세 이상이었다.

반대로 25세~34세, 35세~44세, 55세~64세에서는 사망률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아 사망률은 1000명의 정상 출생아당 5.82명이 사망해 사망률이 2.3% 낮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sb45세 기점, 젊은연령에선 비의도적 부상 '1위'#eb

사망원인에 있어서는 심장질환이 남성(24.5%)과 여성(22.3%)에서 주된 사망이유였다.

뒤를 이어 암은 남성(23.4%)과 여성(21.6%)에서 두 번째로 높게 보고됐다.

전체 사망률에 있어 4위를 차지한 비의도적 부상(unintentional injury)은 남성(6.4%)에선 3위를 차지했지만, 여성(3.9%)에선 6위로 비교적 낮았다.

흥미로운 점은 이러한 비의도적 부상은 연령대별 분석에선 1세~44세 사이에 사망률 1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45세~64세서는 암(30.5%)이, 65세 이상에서는 심장질환(25.5%)이 사망률 1위였다.

#sb인종별 분석, 동양인 '암 1위'·'심장질환 2위'#eb

전체 사망률 1위를 기록한 심장질환은 인종별로 차이를 보였다.

백인(23.4%), 흑인(23.7%), 미국 인디언과 알래스카 원주민(18.3%) 순이었다.

주목할 점은 동양인을 지칭하는 '아시안 퍼시픽 아일랜더(Asian Pacific Islander)는 21.6%로, 2위에 위치했다.

동양인에서는 암이 26.8%로 부동의 1위였다. 백인(22.5%), 흑인(22.4%)이 그 뒤를 이었다.

한편 HIV/AIDS는 25세~34세에서 주요 사망원인 6위부터 8위에 올랐다.

흑인 남성에서는 6위, 동양인 남성과 히스패닉에서는 7위를 차지했다.

반면 동일 연령대의 백인에서는 HIV 감염이 10위권에 들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 기사입력 2016-07-05 11:23
구인 구직 매매

(주)메디칼타임즈 발행인ㆍ편집인 : 유승모 등록번호 : 서울아00047 등록일 : 2005년 9월 9일 137-842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로 114(방배동, 소망빌딩 6층)
전화 : 02-3473-9150 팩스 : 02-3473-3997 mail : news@medicaltimes.com
copyrightⓒ2003-2012 medicaltimes.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