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이 기사는 논쟁중
포문 연 한의협 "무당 사기꾼 용어 쓴 의사 고소" [13] 2013-09-13 15:35
"노 회장, 탄핵 위기 때문에 한의사 공격하나" [8] 2013-09-12 11:58
"DPP4 약제 쓸모없는 약" "세계 의사가 다 바보냐" [6] 2013-09-12 06:55
한의협 첫 사원총회 "현대의료기기 사용 허용하라" [9] 2013-09-09 06:10
면허정지 열 받은 의사들 "총파업으로 맞서자" [7] 2013-09-07 19:46
병협 돌직구 "의협, 의료계대표 역할 못한다" [6] 2013-09-06 06:38
의협, 7일 의사 인권탄압 중단 대표자 결의대회 [6] 2013-09-03 16:27
한의협 "국민은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지지" [8] 2013-08-31 07:30
잠잠하던 한의협 돌출 "현대 의료기기 맘대로 쓰겠다" [7] 2013-08-30 13:18
"약사회 의약분업 설문조사, 눈뜨고 보지 못할 수준" [7] 2013-08-27 06:20
선수 친 약사회 "국민 82% 분업·성분명처방 찬성" [6] 2013-08-26 06:28
비상경영 선포한 서울대병원…노조는 "거짓쇼" 비난 [6] 2013-08-22 06:19
간호사, 20분만에 밥 먹고 중노동 "병원 떠나고 싶다" [7] 2013-08-20 12:19
리베이트가 약값 인상 부추긴다고 호도 말라 [6] 2013-08-19 06:32
"로봇수술 DRG 논의, 한의사·약사 비전문가 다수라니" [7] 2013-08-13 06:27
의사 11명, 의협 노환규 회장 고발 "배임횡령했다" [8] 2013-08-07 12:50
환자 환부 핫팩 올리는 건 일반직이 해도 될까 [7] 2013-08-06 06:40
첩약 급여화는 해야겠고, 약사 몫은 떼주기 싫고 [6] 2013-08-05 12:20
'의사 남편 사모님의 특별한 외유' 기사 해명보도 [8] 2013-08-02 06:02
여자 의대생들 "남자 의사와 결혼하는게 좋을까요?" [6] 2013-08-02 06:13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구인 구직 매매


(주)메디칼타임즈 발행인ㆍ편집인 : 유승모 등록번호 : 서울아00047 등록일 : 2005년 9월 9일 137-842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로 114(방배동, 소망빌딩 6층)
전화 : 02-3473-9150 팩스 : 02-3473-3997 mail : news@medicaltimes.com
copyrightⓒ2003-2012 medicaltimes.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