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 & Money 자산관리 실전 의사 재테크 Q&A
 
원장님은 왜 부동산투자를 하십니까?

원장님은 왜 부동산투자를 하십니까?

2014년 접어들면서 부동산시장에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그동안 계속된 규제완화의 효과로 거래량이 늘어나면서 가격도 살아나고 있다는 소식이 뉴스로 나오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이유로 부동산투자를 고려하고 있는 원장님의 문의가 늘어나고 있다.

아직 국내외경기와 시장전망이 엇갈리고 있는 상황이므로, 원장님들의 접근도 상당히 조심스럽다. 언제, 어떤 물건에 투자하여야 할지 여러 상반된 의견들이 혼란스럽기 때문이다.

이럴 때 스스로에게 왜 부동산에 투자하려는 것일까? 라고 질문을 해보는 것이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

<부동산투자의 이유>

많은 원장님들이 부동산투자에 관심을 가지고 있고, 또 아파트를 비롯해 토지, 상가 등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는 경우가 꽤 많다. 왜 그럴까? 첫째로는 과거 부동산 투자수익률이 꽤 높았기 때문일 것이고, 예금 등 금융투자의 한계와 부동산투자 여력이 있기 때문일 것이다

더불어 노후에 대한 불안, 안정적 임대료 수입확보 또, 미래 전원생활을 꿈꾸면서 상가와 토지에 투자하는 경우도 있다.

이러한 것들을 정리해 보면 시세차익, 임대수익, 직접사용(실수요) 등이 부동산 투자 이유가 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그 이유가 부동산 투자의 목적이 될 것이다

<부동산투자의 목적>

진료시간을 좀 줄이고 여유시간을 확보하고자 하는 A원장님이 부동산투자 상담을 문의해 오셨다. 원장님의 부동산투자 이유는 진료시간을 줄임으로써 낮아질 수입을 보충하기 위함이다. 따라서, 이 원장님의 부동산투자의 목적은 안정적인 임대수익 확보이다

물론 줄어든 만큼의 수입보충에 금융투자가 더 적합할 수도 있으므로 비교과정을 거치는 것이 필요하다.

B원장님은 2~3년 정도의 투자를 계획하고 상담을 문의하셨다. 금융투자는 이미 포트폴리오를 짜두어서 이제 부동산에 투자하겠다는 생각이다. 투자목적이 시세차익인 것이다.

C원장님은 자녀교육을 위한 아파트를 원하셨다. 교육환경과 주거환경이 양호한 실거주용 아파트를 찾는 것이므로 실수요가 투자목적이다.

 <투자대상물건 검토와 선정>

부동산투자의 이유와 목적이 분명하다면 투자대상물건을 확정하는 것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임대수익확보를 위해서는 상가와 오피스텔, 월세아파트가 대상물건이 될 것이고, 시세차익을 위해서는 재건축아파트, 프리미엄이 붙을 수 있는 분양아파트, 경매참여 등이 있을 것이다

이때 중요한 것은 투자목적을 달성할 수 있는 특정물건을 찾는 기준일 것이다.

목적하는 바를 달성할 수 있는 수익률을 실현할 수 있는 물건, 시세차익 가능성이 높은 물건 등을 선별하고 분석하는 것은 시간과 비용이 들어간다.

A원장님의 경우, 임대수익용 상가에 투자하기 위해 먼저 통제가능한 지역을 설정하였다. 살고 있는 곳에서 1시간 이내 거리의 상가만을 찾기로 하고, 기존 상가보다는 신규분양 상가를, 대규모 아파트단지가 있는 지역의 상가에 투자하기로 결정하였다. 물론 투자금액과 대출비율 및 명의도 사전 검토를 통해 결정하였다.

이러한 기준에 맞는 상가들을 추려낸 후 지역발전성과 예상수익률, 임대업종 등을 비교하여 최종 물건을 선정하였다. A원장님의 최종 결정물건은 신도시내 신규분양상가의 클리닉층과 1층 은행 ATM 자리였다.

부동산투자에는 필수적으로 검토해야 할 사항이 있다. 세금이다. 특히, 원장님이 상가투자를 할 경우 기존 소득과 추가되는 임대소득에 대한 사전 검토가 필요하며, 그에 따른 증여 등 명의 설정도 미리 결정하는 것이 효율적이다.

부동산시장의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다. 지역별, 투자물건별, 시기별 차별화가 더욱 심화되고 있는 것이다. 이럴 때일수록 투자의 이유와 목적, 기준을 명확히 하는 것이 필요하다. 진료에 많은 시간을 투자해야 하는 원장님 입장에서는 전문가의 선정, 지속적인 정보창구 확보 등 효율적 투자방법을 강구하는 것도 도움이 될 것이다.   

 
 
 
 
 
 
 
 
 
골든와이즈닥터스 컨설팅 그룹 
부동산팀 장영진 팀장
www.gwdc.co.kr TEL : 1566-7582

입력시간 : 2014-02-17 17:13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은 총 0건 입니다.
의견쓰기 | 운영원칙
작성자
비밀번호
제목
나의 의견
구인 구직 매매


(주)메디칼타임즈 발행인ㆍ편집인 : 유승모 등록번호 : 서울아00047 등록일 : 2005년 9월 9일 137-842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로 114(방배동, 소망빌딩 6층)
전화 : 02-3473-9150 팩스 : 02-3473-3997 mail : news@medicaltimes.com
copyrightⓒ2003-2012 medicaltimes.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