젤패드 없는 저주파 마사지기 '닥터몬스터' 첫 선
이인복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21-09-15 11:56
0
  • |럭스헬스케어, K-HOSPITAL FAIR에서 신제품 소개
[메디칼타임즈=이인복 기자] 헬스케어 전문기업 럭스헬스케어가 오는 30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K-HOSPITAL FAIR 2021에 참여해 신제품 닥터몬스터를 공개한다.

닥터몬스터는 반영구 건식 패드타입을 적용한 EMS 저주파 마사지기로 과거 소모성 젤패드를 없애 경제성과 편의성을 높인 제품이다.

과거 젤패드 방식의 EMS 제품들이 금방 접착력이 약해지는 것은 물론 사용시 따가움 등의 불편함이 있었다는 점에서 이를 획기적으로 개선한 제품.

또한 웨어러블 방식으로 제작돼 이동중이나 책상 등에서 업무를 보면서도 쉽게 사용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편의성을 크게 높였다.

특히 나노와이어와 카본 복합소재를 활용한 건식 전극 센서 기술을 적용해 손목이나 팔꿈치 등 과거 제품으로는 적용이 힘들었던 부분들도 마사지를 받을 수 있다.

색상 또한 과거 제품들이 블랙 컬러에 집중했던 것과 달리 컬러플한 다양한 라인업들을 내놔 산뜻하고 세련된 느낌을 강조했다.

럭스헬스케어 관계자는 "국내 저주파 마사지기 시장을 대부분 중국산 제품들이 채우고 있다는 점에서 닥터몬스터가 수입 대체 효과를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일본 온라인 쇼핑몰에 진출하는 등 해외 시장 수출에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심전도 측정 웨어러블센서 등 나노 소재 의료기기 개발에 앞장서고 있는 헬스케어 전문기업 ‘럭스헬스케어(주)’에서 젤패드가 필요 없는 EMS 저주파 마사지기 ‘닥터 몬스터’를 출시했다.
저주파 마사지기 ‘닥터 몬스터’는 첨단 플레시블 나노 소재를 이용한 반영구 건식 패드를 적용함으로써 기존 타사 제품에 필수적이던 소모성 젤패드를 없애 편의성과 휴대성을 혁신적으로 개선한 제품이다.
손목·팔꿈치 부상에 쉽게 노출되는 골프·테니스·배드민턴 선수·동호인뿐만 아니라 사무실 키보드·휴대폰 사용·집안일에 지친 직장인·학생·주부 등 현대인 모두의 손과 팔에 젤패드 없이 부드럽게 감기며 편안하고 기분 좋은 저주파 마사지를 제공한다.
젤패드를 이용한 저주파 마사지기는 인체곡선 부위에서 쉽게 떨어질 뿐 아니라 젤패드를 재구매해야 하는 부담까지 안고 있지만 ‘닥터몬스터’의 건식 패드는 이러한 문제를 나노 소재를 이용한 첨단기술로 극복했다. 물이나 전도성 물질을 뿌릴 필요도 없기 때문에 기존 건식 EMS 제품들의 단점까지도 해결한 셈이다.
‘닥터몬스터’는 16단계 강도 7단계 마사지를 통한 다채로운 리듬으로 손과 손목(손목터널증후군이나 손가락 드퀘르뱅증후군) 팔꿈치 등의 불편감 완화에 효과적으로 작용할 수 있으며 손쉬운 착용으로 관절이 아픈 부모님이나 운동을 좋아하는 지인 선물용으로 주목받고 있다.
고급 네오프랜 원단의 컬러풀한 색감과 유려한 디자인으로 실내·외 어디서든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쉴 틈 없는 현대인의 손과 팔에 ‘속근육까지 풀리는 시원함’을 한아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닥터몬스터’는 어깨 등 다른 부위에도 사용할 수 있도록 젤패드를 함께 제공하고 있으며 손과 손목에 이어 무릎용, 어깨 및 등용 제품 개발도 추진하고 있다. 또한 패키지 판매와 각종 이벤트 등을 통해 고객에게 한발 더 다가가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인복 기자

    • 4차 산업의 핵심인 의료기기와 의학·학술 분야 전반을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인복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