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컬아이피, 美 가트너 참고기업 2년 연속 선정
3D 프린팅 이어 디지털 원격·가상진료 기술력 입증
정희석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9-08-16 15:16
0
|메디칼타임즈=정희석 기자| 메디컬아이피(대표이사 박상준)는 미국 IT분야 리서치 기업 가트너(Gartner)로부터 ‘Hype Cycle for 3D Printing, 2019’와 ‘Hype Cycle for Digital Care Delivery, Including Telemedicine and Virtual Care, 2019’ 두 가지 부문에서 지난해에 이어 또 다시참고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메디컬아이피가 2년 연속 참고기업으로 선정된 부문은 환자 CT·MRI 영상을 모델링 한 3D 해부학 장기 데이터를 3D 프린팅으로 출력해 다양한 수술 상황에 적용할 수 있는 3D 프린팅 기술.

회사는 지난해 헬스케어 소프트웨어(SW) 제공(Hype Cycle for Healthcare Providers, 2018)에 이어 시장 성장세가 빠른 ‘원격진료와 가상진료를 포함한 디지털 진료 제공’(Hype Cycle for Digital Care Delivery, Including Telemedicine and Virtual Care, 2019) 분야까지 참고기업에 선정돼 한껏 고무된 분위기다.

메디컬아이피는 2015년 서울대병원 원내 벤처기업으로 출범했으며 박상준 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교수가 이끌고 있다.

기계학습과 딥러닝 기술을 통해 2D 의료영상을 3D 영상으로 변환해 장기영역을 추출해내는 소프트웨어 ‘메딥’(MEDIP)을 2016년 출시했다.

또 3D 모델링 데이터를 통한 의료용 3D 프린팅 서비스 ‘아낫델’(ANATDEL)을 출시해 수술 시뮬레이션용 인체장기 제작 분야에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특히 지난 5월 시리즈B를 통해 56억원 투자유치에 성공한데 이어 지난달 1만5000병상 규모 중국 시안국제의료센터의 ‘3D 기술 서비스 주관기업’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올해 연구개발 자금과 해외시장 확보라는 두 가지 성과를 얻었다.

박상준 대표는 “가트너에 등재된 참고기업이 지금까지는 Marerialise社·Stratasys社와 같은 유명 글로벌 선진기업뿐 이었지만 메디컬아이피가 지난해 아시아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이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쾌거를 이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에 더해 성장세에 있는 원격진료 부문까지 등재된 것은 메디컬아이피의 기술력이 이미 세계시장에서 검증됐다는 방증”이라고 전했다.

한편, 메디컬아이피는 오는 21일부터 23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K-HOSPITAL FAIR 2019’에서 ▲3D 소프트웨어 메딥(MEDIP) ▲3D 프린팅 서비스 아낫델(ANTDEL) ▲수술계획용 아나토미(Anatomy) 테이블 엠디박스(MDBOX) ▲AI 전신체성분 분석 시스템 딥캐치(DeepCatch)를 선보인다.
  •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