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항암제·방사선 기대던 3기 폐암도 면역항암제 가능
NCCN 비소세포폐암 치료지침 첫 업데이트…절제 불가 3기 폐암 신규 '더발루맙' 권고 변화
원종혁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9-03-18 05:30
0
|메디칼타임즈 원종혁 기자| 글로벌 암치료 지침에 레퍼런스 자료로 활용되는 미국종합암네트워크(NCCN) 가이드라인이 3기 비소세포폐암에 신규 항암제 목록을 첫 업데이트했다(NCCN 2019 Guidelines for NSCLC Version 3).

치료적 옵션이 비교적 많은 4기 폐암과 달리 수술적 절제가 불가능한 3기 비소세포폐암에서는 지난 10여 년간 새로운 권고 옵션이 전무했던 상황.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해당 병기에서 가장 높은 권고등급인 'Category 1'으로 진입한 신약은 표적항암제가 아닌, 면역항암제 '더발루맙'의 등장이었다.

이 밖에도 3기 비소세포폐암에 PD-L1 발현율에 관계없이 더발루맙 처방을 권고한데 이어, 전이성 및 진행성 4기 환자에서는 PD-L1 발현율 검사를 통해 50% 기준에 따른 1차 치료 요법의 권고사항을 작년에 이어 새롭게 추가했다.

개정된 가이드라인에 가장 큰 변화는, 절제 불가능한 3기 비소세포폐암 환자에서 항암화학방사선요법 이후 신규 면역항암요법인 임핀지(더발루맙)의 사용을 권고했다.

백금기반 동시적 항암화학방사선요법(CRT)을 2주기 이상 시행한 후, 질병이 진행되지 않은 경우 우선 사용을 추천한 것이다.

3기 폐암은 종양의 전이 위치와 크기 등에 따라 절제 가능 여부가 달라지고 환자별로 질병의 진행 양상이 매우 다르게 나타나 치료 결정이 어려운 병기로 꼽힌다. 이미 원격 전이가 나타난 4기는 종양의 크기를 감소시키고 생존기간을 연장시키는 것을 목표로 치료가 이뤄지는 것과는 비교되는 이유다.

더욱이 비소세포폐암 치료 지침과 관련 NCCN은 작년 한해 총 6차례 개정작업을 진행했지만, 절제불가능한 3기 폐암 치료에는 지난 10여년 간 Category 1 등급의 업데이트가 전무했었다.

때문에 해당 병기 환자에서는 대략 6주 간 백금기반 화학요법과 방사선요법을 병행한 후 별다른 후속 조치 없이 질병 진행 여부만을 모니터링하는 'Watch & Wait(지속 추적관찰)'가 표준 절차였다.

"병기 3기 다학제 협진 무엇보다 중요"…4기 PD-L1 발현율 따른 1차요법 추가

이번 가이드라인 개정은 임핀지의 허가 임상인 글로벌 PACIFIC 3상 결과를 근거로 했다.

총 713명의 절제불가능한 3기 비소세포폐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결과, 임핀지 치료군의 무진행 생존기간 중간값(mPFS)은 17.2개월로 위약군 5.6개월 대비 3배 이상 연장됐으며 사망 위험은 위약군 대비 약 32% 낮게 나타났다.

다만 임핀지 치료군의 전체생존 중간값(mOS)은 아직 도달하지 않았지만, 24개월 시점에서 전체생존율은 66.3%로 나타나 위약군 55.6% 대비 유의한 OS 개선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주목할 점은 이번 결가가 기존 면역항암제의 처방 바이오마커로 이용되는 PD-L1 발현율이나 성별, 연령, 흡연여부 등에 관계가 없었다는 대목.

삼성서울병원 종양내과 안명주 교수는 "국제 가이드라인에서도 비소세포폐암 3기는 어떤 암종의 어떤 병기보다도 진단부터 치료에 이르기까지 다학제팀의 협진을 권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국내는 특히 다학제 진료가 잘 자리잡고 있어 항암방사선요법과 면역항암요법인 더발루맙의 시너지를 확인한 연구결과와 가이드라인이 실제 임상에 잘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외 PACIFIC 임상에서 안전성과 관련 임핀지 투여군의 30.5%, 위약 투여군의 26.1%가 3 또는 4단계의 이상사례를 경험했다. 이상사례로 인해 치료를 중단한 경우는 임핀지 투여군과 위약 투여군에서 각각 15.4%, 9.8%로 나타났다.

한편 비소세포폐암에 NCCN 가이드라인은 2019년 개정판을 통해, 4기(전이성, 진행성)인 경우 'PD-L1 발현율'에 따른 1차 치료 요법 권고사항을 추가했다.

PD-L1 발현율 50% 이상인 전이성 비소세포폐암 4기에서는 1차 치료로 '키트루다(펨브롤리주맙)' 단독요법을 비롯해 키트루다+카보플라틴 또는 시스플라틴+페메트렉시드 병용요법 혹은 '티쎈트릭(아테졸리주맙)'+카보플라틴+파클리탁셀+아바스틴 병용요법이 가장 높은 수준으로 권고됐다.

이 밖에도 백금기반 항암화학요법 이후 질병이 진행된 경우, 후속 치료로 '옵디보(니볼루맙)' 및 키트루다, 티쎈트릭 단독요법을 모두 category 1 수준으로 추천했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원종혁 기자

    •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를 기반으로 다국적제약사와 학술 분야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원종혁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