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피유·SEVA테크놀로지, AEI 기반 의료 앱 개발 협력
감성인공지능 기술 활용…치매·정신질환 진단 및 예방
정희석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9-03-13 10:48
0
비피유홀딩스 카를로스 아트 네바레스 최고기술책임자(CTO)와 살림 하라리 SEVA테크놀로지 박사
|메디칼타임즈 정희석 기자| 비피유홀딩스 미국법인 비피유인터내셔널(BPU International)이 감성인공지능(Artificial Emotional Intelligence·AEI) 기반 의료 플랫폼 ‘AEI 프레임워크’(AEI Framework) 개발과 도입을 위해 SEVA테크놀로지(SEVA Technology)와 협력한다.

13일 비피유에 따르면, 이번 협력 프로젝트는 치매와 정신질환을 진단·예방할 수 있는 감성인공지능 기반 인터랙티브(interactive) 모바일 앱 개발과 의료기관의 성공적 도입을 위해 추진됐다.

1차적으로는 미국 애리조나주 내 병원들을 대상으로 진행 예정이다.

SEVA테크놀로지는 환자 삶을 개선시키는 혁신적이고 지능적인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해 2018년 애리조나대학 전기공학·컴퓨터공학 살림 하리리(Salim Hariri) 박사와 애리조나대학 노인병학장인 니밋 아가왈(Dr. Nimit Agarwal) 박사가 함께 설립했다.

현재 개발 중인 애플리케이션 AEI 프레임워크는 의학적 진료 및 처방과 관련된 영상·음악 등 콘텐츠는 물론 환자와의 대화 기능을 제공하고 환자 명령에 따라 구동된다.

본질적으로 환자 신체 상태와 연관 있는 감정을 모니터링하고 정서적 상호작용과 교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설계될 예정이다.

특히 환자의 일상적 패턴을 파악하고 약 복용을 상기시키며 환자의 정신적 신체적 상태를 의료기관 밖에서도 진단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밖에 IoT(사물인터넷) 디바이스를 활용해 환자의 위험 상태를 감지하고 병원과 주치의에게 신속히 알릴 수도 있다.

AEI 프레임워크는 장기적 치료가 요구되는 질환 및 치매를 포함한 정신적 질환 초기 증상이 의심되는 고령 환자 치료에 유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SEVA테크놀로지 핵심 의료진인 니밋 아가왈 박사는 “고령화 사회로 빠르게 진입하며 간호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하지만 실제 간호인력 공급은 부족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환자의 정서적 상태는 신체적 건강과도 깊은 관련이 있다”며 “AEI 프레임워크를 통해 급성·급성기 이후 및 장기 치료를 요하는 환자들의 간호서비스에 대한 니즈를 충족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비피유 오상균 대표는 “SEVA테크놀로지와 비피유인터내셔널은 감성인공지능 기술을 의료기관에 구현한다는 공통의 비전을 공유한다는 점에서 최적의 파트너라고 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SEVA테크놀로지스와 함께 AEI 프레임워크를 통해 인간의 삶을 개선하는데 협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프로젝트에 활용될 AEI 프로토타입은 단일 사용자 지원으로 시작해 점차 다중 사용자 시스템으로 확장될 예정이다.

또 환자의 의료기록과 데이터는 미국의료정보보호법(HIPAA) 적용을 받고 암호화된 클라우드에 저장되며, 환자 본인 및 의료진 그리고 허가를 통해서만 접근할 수 있다.

상용화가 가능한 프로토타입으로 개발된 애플리케이션은 현재 임상시험 단계에 있으며, 향후 2~3년 내 완성될 예정이다.
  •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