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산업 헬스케어 스타트업, 의료서비스 혁신 주역
의료기관과 스타트업 협업…시너지 창출 가속화
정희석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9-02-18 10:01
0
[메디칼타임즈 정희석 기자] 국내 의료기관이 인공지능(AI)·블록체인·정보통신기술(ICT) 등 첨단 IT기술을 적극 수용하며 4차 산업혁명 중심지로 떠오르고 있다.

스마트 헬스케어 플랫폼 ‘엠케어’(M-Care)
대형병원을 중심으로 ICT를 접목한 ‘스마트병원’ 전환 사업이 급물살을 타며 올해 보건의료 정보화 사업예산은 지난해보다 26% 증가했다.

최근 개원한 이대서울병원처럼 새롭게 신축되는 병원들 또한 설립 단계부터 다양한 첨단기술을 완비한 스마트병원 형태로 문을 여는 추세다.

특히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력과 변화하는 의료 트렌드에 빠른 대응력을 갖춘 헬스케어 스타트업도 의료업계의 잇따른 러브콜 속에서 입지를 넓혀가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을 맞아 의료계에서도 IT 역량이 주요한 경쟁력으로 꼽히는 만큼 의료기관과 헬스케어 스타트업의 협업을 통한 시너지 확대 움직임은 앞으로도 가속화 될 전망된다.

AI 솔루션, 육안으로 식별 어려운 초기 병변 진단

‘루닛’은 딥러닝 기반 이미지 인식 기술을 헬스케어에 적용해 의료영상 분석시스템을 연구·개발하는 의료 인공지능 분야 스타트업.

인공지능을 활용해 데이터 기반 이미징 바이오마커(imaging biomarker)를 발견해 질병 진단 및 치료 과정의 정확성과 효율을 향상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최근 루닛은 AI 영상판독 보조시스템 ‘루닛 인사이트’를 서울대병원을 시작으로 상용화에 본격 나섰다.

루닛 인사이트는 루닛과 박창민 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교수 연구팀이 공동 개발한 소프트웨어로 루닛만의 독자적인 딥러닝 기술과 20만장에 이르는 양질의 X-선 영상 데이터를 접목시킨 인공지능 솔루션이다.

현재 흉부 X-선 검사 시 폐암 진단에 활용되고 있으며 사람의 눈에 잘 보이지 않는 초기 병변에 대해서도 97%의 높은 진단 정확도를 보이고 있다.

향후 폐암 외에도 다양한 질환에 대한 영상판독 기능을 선보일 예정으로 현재 유방암에 대해서는 세브란스병원과 순천향대부천병원 2곳에서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다.

지난 1월 필립스코리아와의 업무협약을 계기로 향후 국내외 의료기관 임상 상용화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블록체인 기반 플랫폼으로 개인 의료정보 관리

블록체인 스타트업 ‘메디블록’은 의료기관에 산재해 있는 개인 의료정보를 통합해 환자가 중심이 돼 관리하고 유통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 의료정보 플랫폼을 개발한다.

최근에는 전남대병원과 의료빅데이터 과제협력을 위한 상호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전남대병원에 축적된 의료빅데이터를 메디블록의 개인건강기록(PHR) 기반 의료정보시스템을 활용해 확장·고도화해 고품질 의료빅데이터를 구축함으로써 예방·진단·치료를 위한 의료기기·신약 개발에 활용해 의료비 절감과 의료질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메디블록은 이외에도 하버드의대 수련병원, 한양대의료원, 경희대치과병원 등 다양한 의료기관과 협약을 맺어 의료정보 플랫폼으로서의 잠재력을 입증한 바 있다.

최근 메인넷 코드 릴리즈로 블록체인 기반 의료정보 플랫폼으로써 첫발을 내디딘 만큼 의료정보 플랫폼 시장진출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챗봇으로 의료진과 환자 간 커뮤니케이션 지원

‘젤리랩’은 챗봇으로 환자와 의료진 간 커뮤니케이션을 돕는 헬스케어 챗봇 스타트업.

환자가 친숙한 채팅을 통해 자연스럽게 의료 데이터를 생성하는 콘셉트이다.

만성질환에 대한 환자 증상 관리, 복약 관리, 문진, 질의응답 등을 제공해 환자 건강을 관리하고 의료진의 진료를 보조한다.

챗봇은 진료 예약부터 정신과 상담 등 다양한 의료 분야에 활용 가능하다.

환자들에게는 카카오톡을 통해 말을 걸어 사용자 응답을 유도하고 문진을 통해 건강 상태를 정량적으로 체크할 수 있다.

의료진에게는 치료 결과·순응도 등을 대시보드로 제공해 진료를 효과적으로 보조한다.

이를 통해 진료시간이 짧은 국내 의료 현장에서 환자와 의료진 모두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젤리랩은 현재 아토피 등 피부과 만성질환 관리와 우울증 등 정신과질환 관리 챗봇, 의료진용 대시보드를 개발하고 있다.

관련해 파일럿 임상연구를 서울의료원·서울아산병원 등과 진행 중이며 향후에는 다른 만성질환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꾸준히 확대할 예정이다.

‘엠케어’ 진료 예약부터 실손보험 청구까지

모바일 헬스케어 스타트업 ‘레몬헬스케어’는 모든 진료 절차를 앱 하나로 간편하게 해결할 수 있도록 돕는 스마트 헬스케어 플랫폼 ‘엠케어’(M-Care)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환자는 진료 예약 및 진료비 결제부터 실손보험 간편청구에 이르는 모든 절차를 맞춤형 메시지로 안내 받으며 시공간 제약 없이 앱상에서 즉시 처리할 수 있다.

지난해에는 KB손보와 실손보험 간편청구 서비스 ‘M-CARE 뚝딱청구’를 선보이고 ‘전자처방전 약국 전송 서비스’를 주요 대형병원에 런칭하며 병원·약국·보험사를 연계하는 획기적인 원스톱 모바일 의료서비스로 발돋움했다.

특히 M-CARE 뚝딱청구는 뛰어난 편의성을 인정받아 생보업계 최초로 NH농협생명과도 서비스 제휴를 맺으며 올해 상반기까지 약 100개 병원으로 서비스를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대구·경북지역 중견 병원을 연결하는 ‘엠케어 클라우드 사업’을 발판으로 엠케어를 동네 병의원에서도 사용 가능한 전국 단위 서비스로 확대하는 것은 물론 네이버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를 연계한 퇴원 후 복약 안내 및 식단관리 서비스도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레몬헬스케어는 현재 서울대병원 세브란스병원 서울성모병원 등을 포함한 30여개 주요 대형병원에 엠케어를 구축·운영하며 스마트한 진료 문화를 선도하고 있다.

향후 병원·약국·보험사를 연계해 축적된 빅데이터를 활용해 개인 맞춤형 헬스케어서비스로 사업 영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