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평원, 슬관절치환술 예의 주시
의원 98년 대비 21.5배 급증…연간시술 5건미만 절반
이창열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04-07-15 12:03
2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신언항)은 슬관절치환술이 매년 급증하고 있어 향후 예의 주시할 방침임을 밝혔다.

특히 슬관절치환술 시술 기관의 절반 가까이는 연간 5건 미만의 시술을 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고 밝혔다.

15일 심평원의 슬관절치환술 적정성 평가결과에 따르면 연도별 슬관절치환술이 2001년 총 1만1,053건에서 2002년 1만6,216건으로 47% 증가했으며 작년에는 총 1만9,424건으로 전년 대비 76%로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의료기관 종별로는 모든 종합전문요양기관에서 슬관절치환술을 시술하고 있으며 ▲ 종합병원 76.4% ▲ 병원 26.8% ▲ 의원 6.5%로 큰 종별일수록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의원급의 증가율이 두드러져 98년 대비 시술 기관 수가 21.5배 증가했으며 다음으로 ▲ 종합병원 6.7배 ▲ 병원 5.4배 ▲ 종합전문 2.6배의 순을 보였다.

기관 당 연간 시술건수는 평균 23.3건으로 전체 기관의 75.2%가 연간 20건 미만을 시술하고 있으며 5건 미만 기관도 49.1%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슬관절치환술 시술 건당 진료비는 평균 입원일수 26.8일을 포함하여 822만원으로 조사됐다.

심평원 관계자는 이와 관련 “슬관절치환술 평가 결과 진료량이 전체적으로 급증하는 한편 특히 고난이도 수술의 경우 수술 경험이 많을수록 수술 결과가 좋은 것으로 예측할 수 있다”며 “현재 가이드라인이 만들어지지 않은 상태이지만 최소한 연간 시술 건수가 20건 이상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전체 진료량 급증과 함께 진료비 상승으로 이어져 향후 이에 대해 예의 주시하여 종합적으로 관리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 독자의견
    2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
    • 후훗13751
      2004.07.15 20:08:23 수정 | 삭제

      꼴통들....

      옛날엔 고관절 치환술의 빈도가 높았었다....
      최근 5년동안에 고관절치환술의 빈도보다
      슬관절 치환술의 빈도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
      했다.

      그 이유는 우리나라가 윗대가리들이 닭질해도
      기업인이나 노동자들이 존나게 열심히 일해서
      먹고 살만해졌음을 뜻한다...
      과거 못먹고 굶주릴 때야 술 많이 쳐먹고
      무혈성괴사가 많았었지만 요즘은 과거에 비해
      알콜중독자의 수가 격감했으며 따라서 고관절
      치환술의 빈도가 줄 수 밖에.....
      반면에 배부르고 살만 하니깐 슬관절에 퇴행성
      변화의 빈도가 많아지는 거다....


      아래 얼빠진 넘 이글 잘 읽어봐라.
      정형외과의사가 안해도 되는 수술 한다는 얘기냐? 슬관절 치환술 환자의 입원 및 통원 기간이
      왜 길어야 하는지 너한테는 알려줄 이유가 없을
      것 같다. 삐딱한 자식.......
      저것도 의사라고.......쯧쯧.....

      그리고 심평원에 대해서는 말이 필요없다.
      심평원 직원이나 가족들은 수술 후 상처 잘
      치료해 주고 봉합사 제거한 후 퇴원시키자.
      나중에 물리치료는 알아서들 하게........
      그러면 이런 개같은, 무식한 얘기 안나온다...

      댓글 0
      등록
    • 본의13731
      2004.07.15 13:50:16 수정 | 삭제

      흐흐흐

      오에스 반성하라

      댓글 0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