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술학회  
"야간가산율 시간대 오후 6시로 환원해야”
6개 보건의료 단체장 복지부에 건의서 제출
박진규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04-06-01 11:30
1
의협·병협 등 6개 보건의료단체는 야간 가산율 시간대를 오후 8시 이후로 적용하고 있는 현행 기준은 타 직종과의 형평성에 어긋날 뿐만 아니라 근로기준법에 위반되는 것이라며 평일은 적용기준은 종전대로 오후 6시 이후로 환원하고 토요진료는 휴일 가산료를 인정해줄 것을 28일 복지부에 건의했다고 1일 밝혔다.

6개 보건의료단체들은 건의서에서 야간가산율 적용 시간대를 평일 오후 8시 이후로 규정하는 것은 근로기준법에 명시된 하루 8시간 근무 적용대상에서 의료 직종을 사실상 제외시키는 것이나 다름없다며, 현행 근로기준법에 명백히 위배된다고 밝혔다.

또 현행 근로기준법에 따라 하루 8시간 초과 근무시 시간외 수당을 지급토록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야간가산을 오후 8시 이후로 적용하는 것은 타 직종과의 형평성에도 어긋나기 때문에 평일 오후 6시 이후로 재조정되어야 하며, 오후 10시부터 익일 오전 6시까지의 진료행위는 동일 시간대를 이용하는 환자의 특수성을 충분히 감안해 '심야 진료'로 구분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6개 보건의료단체들은 일본의 경우 심야시간대(22:00 ~ 06:00)를 별도 구분해 진료행위에 대한 별도의 가산료(약 4만8000원)를 지급하고 있다는 점을 사례로 들며, 우리나라도 심야시간에 대해 별도가산료가 인정되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오는 7월부터 시행되는 주 40시간 근무제에 대비해 오후 3시 이후 부터 적용되는 토요일 야간 가산시간의 현행 기준도 오후1시 이후로 조정해줄 것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주40시간 근무가 사회 전반적으로 정착되면, 토요일이 사실상 휴일 개념이 되기 때문에 향후 토요 진료에 대해 휴일 가산료를 인정하는 방안이 강구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b1#
  • 독자의견
    1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
    • AC11232
      2004.06.01 16:54:01 수정 | 삭제

      일찍도 한다...

      그 건의 하는데 이리 오래 걸리나요?
      애초에 8시 할때 부터 길길이 반대해도
      말한번 제대로 숨한번 쉴틈도 없이 흘러온게
      벌써......
      의사가 뭐 인간축에나 드나요....

      댓글 0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