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삼성서울병원에 '모바일 병원' 구축
병원 어디서든 환자정보 등 검색 가능
박진규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03-08-03 14:59
0
KT(대표이사 이용경, www.kt.co.kr)는 삼성 서울 병원에 국내 최초로 공중망을 이용해 각종 병원 정보를 교류하는 모바일 병원 시스템을 구축해 4일부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모바일 병원 시스템은 구내무선교환기에 CDMA기술을 접목, 의료진들이 환자의 정보와 진료기록, 과거병력, 처방 등을 디지털화해 중앙컴퓨터에 저장해 놓은 뒤 병원 안팎 어디서든 자유롭게 검색할 수 있다.

이 시스템을 통해 병원 의료진들은 ▲환자 입원 치료 관련사항 및 공지사항 실시간 문자 메시지 전달 ▲호출기를 대신한 쌍방향 통신 ▲유무선 연계한 자동 착신 기능 ▲환자 정보, 검사 결과, 처방 내역, 간호 기록 등의 진료 정보와 병원 내 의약품 정보를 제공받게 된다.

KT 최안용 영업본부장은 “이번 삼성 병원의 모바일 병원 구축으로 언제 어디서나 의료진 간의 협진이 가능하게 돼 진료 서비스의 일대 혁신을 가져오게 될 것”이라며 “KT가 추구하고 있는 유비쿼터스 네트웍의 대표적인 모델을 보여준 사례”라고 평가했다.

삼성 서울 병원의 박철우 팀장은 “공중망으로 전체적인 모바일 병원이 가능하도록 한 것은 이번이 국내 최초”라면서 “현재 스마트폰은 텍스트만 볼 수 있지만 향후 기술 개발을 통해 의료 영상까지 볼 수 있는 시대가 곧 올 것”이라고 말했다.
  •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