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우울제 처방시 체중증가 고려해야
체중 증가 부작용 복약 불이행 불러
윤현세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03-07-28 17:33
0
항우울제 사용으로 인한 체중증가는 복약 불이행을 이끌 수 있어 어떤 항우울제가 체중 증가를 일으키는지에 대해 이해하는 것은 중요하다고 미국 클리브랜드 클리닉 연구진은 말했다.

클리브랜드 클리닉의 라쉬미 데쉬묵 박사와 캐쓰린 프랜코 박사는 여러 항우울제와 체중증가 부작용에 대해 검토했다.

삼환계 항우울제(TCA)는 단기간, 장기간 모두 체중 증가를 유발하는데 이는 주로 식욕증가에 의한 것이었으며 3가 TCA인 아미트립틸린(amitriptyline), 이미프라민(imipramine), 독세핀(doxepin)은 2가 TCA보다 체중 증가를 더 일으키는 경향이 있었다.

이와 대조적으로 선택적 세로토닌 재흡수 억제제(SSRI)는 6개월 미만으로 사용하는 경우에는 체중증가를 일으키지 않았으나 패록세틴(paroxetine)의 경우에는 다른 SSRI보다 체중증가를 더 일으켰다.

1년 이상 SSRI를 사용했을 때 체중증가가 일어나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논란 중이다.

SSRI를 장기 사용시의 체중증가는 세로토닌 2C 수용체 활성이 변화하거나, 식욕증가, 탄수화물 섭취경향, 임상적 우울증에서 회복되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됐다.

한편, 네파조돈(nefazodone)의 경우 장기간 사용시 SSRI나 TCA보다는 체중증가를 덜 유발하는 반면 부프로피온(bupropion)은 체중을 오히려 감소시켰다.

연구진은 체중 증가를 관리하기 위해서는 부작용에 대해 환자에게 알리고 운동과 열량 제한을 통해 체중 증가를 방지할 것을 권고했다.

또한 다른 항우울제로 처방을 전환하거나 H2 수용체 효능약이나 흥분제를 추가하는 것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면서 “경험상 저용량 부프로피온 1일 100-150mg 또는 토피라메이트(topiramate) 1일 25-50mg은 식이조절과 운동과 함께 병행했을 때 체중 감소에 도움을 준다고 덧붙였다.
  •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