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1피코초 X선펄스 발생기술 개발
모세혈관, 단백질구조 변화 관찰장치로 응용가능
조형철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03-07-27 20:13
0
일본에서 미세한 모세혈관에서의 약의 움직임과 단백질 구조가 단시간에 변화하는 모습을 관찰할 수 있는 장치가 개발될 전망이다.

토쿄대 방사선 의학 종합 연구소는 최근 전자 펄스를 압축하는 새로운 방식의 장치를 개발, 1피코(1피코는 1조분의 1)초의 전자 펄스 발생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이 기술은 미세한 모세혈관에서의 약의 움직임을 관찰하고 단백질 구조가 단시간에 변화하는 모습을 관찰하는 장치 등으로 폭넓은 응용을 기대할 수 있어 주목된다.

개발에 참여한 관계자는 "단 시간 내에 에너지를 집중한 전자 펄스와 레이저를 충돌시키면, 최단시간에 수백 펨트(1펨트: 1000조 분의 1) 초의 X선 펄스를 발생할 수 있는데 이 X선을 이용해 매우 짧은 시간의 미세한 변화를 관찰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기술은 전자의 속도차이(에너지차이)를 가속기 안에서 좁혀 전자총으로부터 발사, 광속보다 한박자 느린 전자 펄스를 전파에 실어 입사의 타이밍을 늦추는 것으로 전자 펄스 전체의 폭이 압축되는 구조.

장치의 길이가 짧아짐에 따라 소형 X선 등을 실현할 수 있고 가속기 주위에 원통 자장 형성으로 전자 펄스가 퍼지지 않기 때문에 보다 높은 에너지를 한 곳에 집중할 수 있는 메리트도 있다.

기존 기술은 장치가 대형이고 전자 펄스의 빔을 집중할 수 없기 때문에 빔이 퍼지는 결점 등이 있었다.
  •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