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술학회  
의료계 대정부투쟁 이번주말 '판가름'
26~27일 시·도회장단 회의...감기전산심사 등 논의
박진규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03-07-25 06:25
1
감기 전산심사 등 코앞에 닥친 의료계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의료계의 투쟁수위는 어느정도일까?

오는 26∼27일 이틀 일정으로 대구광역시 그랜드호텔에서 열리는 대한의사협회 시도의사회장단 회의 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대한의사협회 주관으로 열리는 이번 회의에는 김재정 회장을 비롯, 의협 상임이사진들과 전국 시도의사회장들이 참석, 최근 물밀듯 몰아닥치고 있는 현안에 대한 대응방안을 모색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회의의 가장 큰 의제는 8월1일 접수분부터 적용되는 급성호흡기감염증 전산심사 문제.

회의는 이에 대한 범 의사회 차원의 대응방안을 모색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내과, 소아과, 가정의학과 등 개원의협의회는 최근 회의를 열어 급성호흡기감염증 전산심사가 시행될 경우 대규모 삭감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강경 대응방침을 정했다.

또 이번 회의에서는 질병군별포괄수가제(DRG) 의무시행, 건강보험공단의 자료제출 요구권 부여 논란 등 최근 불거진 현안에 대한 대응방안이 아울러 모색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최근 친정부 성향으로 급선회한 병원협회와의 관계설정 문제도 논의될 것으로 예측된다.

한 의사회장은 "청구액의 30∼40% 이상이 삭감될 것으로 예상되는 감기 전산심사 문제가 가장 큰 논의 과제가 될 것"이라며 "향후 의협 대정부 투쟁 수위의 대강이 이번 회의에서 결정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 독자의견
    1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등록
    • 민초의사959
      2003.07.25 23:41:48 수정 | 삭제

      의협모임

      지금 한국은 "의료사회주의"가 진행되고 있는것
      같다.
      한국은 자유민주주의를 신봉하는 나라이다.
      의사와 환자가 서로 신뢰하고 존경하는 사이인
      나라가 되어야 한다.
      "의료사회주의"를 까부수자!!

      댓글 0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