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정책  
코로나로 호흡‧소화기 환자 급감…관련 병‧의원 직격탄
문성호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20-10-28 12:00
0
    • |건보공단, 올해 3월~7월 의료이용행태 변화 분석결과 공개
    • |암 등 중증질환 환자 변화 없지만 신규 환자수는 감소 나타나
    |메디칼타임즈=문성호 기자|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국내를 덮친 지난 3월부터 7월까지 환자수가 급격하게 줄어든 것이 통계로 증명됐다.

    특히 환자수 감소는 코로나19 감염과 관련성이 있는 호흡기나 소화기 계통에 집중됐다. 이 중 독감의 경우 전년도 같은 시기에 비해 98%나 급감했다. 다만, 암이나 심장, 뇌혈관 등 중증질환 환자수는 크게 줄어들지 않았다.

    자료사진. 코로나19 상황으로 올해 상반기 의료기관 대부분 강도높은 방역활동을 펼쳐왔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28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20년 3월~7월 국민 의료이용행태'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우선 감기, 인플루엔자, 폐렴 등 호흡기 감염으로 의료 이용한 환자수는 절반 이상 줄었다. 구체적으로 지난 4개월 동안 803만명으로, 전년 같은기간 1670만명이었던 것과 대비해 51.9% 감소했다. 질환별로 보면 감기로 불리는 급성 상기도감염 환자가 50.4% 감소, 인플루엔자 환자는 98% 감소했다.

    또한 장염 등 소화기 질환으로 의료기관을 찾은 환자수 역시 167만명으로 전년 같은기간 243만명이었던 것과 비교해 31.3%나 줄었다.

    호흡기감염병 질환별 연도별 진료환자 수 변화
    이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이뤄진 마스크, 손 씻기 등 생활방역의 결과물. 그만큼 이들이 내과나 이비인후과, 소아청소년과 등 의료기관을 찾지 않았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코로나19 관련성이 없는 질환에서도 환자수는 감소했다.

    대표적인 것이 근골격계 질환이다. 의료기관을 찾은 환자 수는 4개월 동안 1083만명으로 전년 같은기간 1151만명 대비 5.9% 감소했다. 이 중 일선 정형외과나 재활의학과에서 하는 기본 물리치료를 받은 환자수는 659만명으로 전년 같은기간 대비 10.7% 급감했다.

    소화기감염병 연령대별 연도별 진료환자 수 변화
    반면, 중증질환인 암·심장·뇌혈관질환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다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암의 경우 2020년 3월~7월 107만명으로 전년 같은기간 대비 1.6% 증가하는 한편, 심장질환은 75만명으로 2.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두 질환 모두 약 2만명의 환자가 증가한 것이다.

    뇌혈관질환 역시 77만명으로 전년과 비교해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건보공단은 중증질환으로 환자수가 전년 대비 증가한 것은 사실이나 과거 자연증가 수준에는 다소 못 미치는 수준이라고 봤다. 기존 암 환자는 의료기관을 계속 찾았지만 신규 발생 환자는 감소했다는 것이다.

    ‘암 등 중증질환’으로 진료한 연도별 환자 수 변화
    실제로 올해 1월부터 7월 위암으로 의료기관을 신규 방문한 환자는 1만 4249명으로 전년 동 기간 대비 11.7% 감소했고, 대장암, 간암, 유방암, 자궁경부암 환자 수도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건보공단 김용익 이사장은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암 등 중증질환자나 지속관리가 필요한 만성질환자의 의료이용이 유지된 것은 다행"이라며 "암처럼 신규 환자가 줄어든 것은 재고해야 할 부분"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건강보험 재정현황은 당초 예상범위 내에서 안정적으로 운영 중이라고 강조했다.

    6월 말 기준 수입은 누적 34조 6674억원, 지출은 누적 35조 9488억원으로 당기수지는 1조 2814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준비금은 16조 4898억원 규모이다.

    이를 두고 건보공단은 코로나19에 따른 의료이용 감소,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건보료 경감 시행, 경기 악화에 따른 보험료 수입 감소 등 영향도 동반해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문성호 기자

    • 국민건강보험공단 및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관련한 보건의료제도와 병원계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문성호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