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술학회  
코로나 감염자 위장관 점막 손상 빈번...연관성 주목
원종혁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20-10-16 10:55
0
    • |UEGW 2020, 코로나19 감염 환자 내시경 결과 공개
    • |"내시경상 급성 위장관 증세 연관, 위험도 7배 이상"
    |메디칼타임즈=원종혁 기자| 코로나19 감염증 환자에서 특징적으로 위장질환 발생 비율이 높은 수준으로 관찰되면서 밀접한 연관성이 제기되고 있다.

    상반기 코로나19 감염 환자 가운데 복통, 설사, 위장관 출혈 등 관련 증세를 호소한 인원에 내시경을 시행했을때, 상부부터 하부 위장관까지 장점막 손상에 대한 이상 소견들이 대거 관찰됐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해당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일차적으로는 호흡기질환에 속해있지만, 위장관 증상 발현이 빈번하다는 점에서 상관관계에 주목하고 있다.

    코로나19 환자에서 위장관 내시경상 장점막 손상에 대한 변화를 관찰한 최신 분석 결과는, 올해 유럽연랍위장관주간(United European Gastroenterology Week, 이하 UEGW) 컨퍼런스에서 발표됐다(초록: High Prevalence of Ischemic-Like Gastrointestinal Injury Among Patients With SARS-CoV-2 Infection: Results From an International Multicentre Endoscopy Registry. Abstract P1474).

    주목할 점은, 코로나19 감염 환자에서 위장내시경을 진행한 결과 임상에 참여한 환자들의 절반 수준에서 급성 장점막 손상 소견이 발견된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발표를 진행한 이탈리아 IRCCS 산라파엘연구소 Giuseppe Vanella 박사는 "이번 코로나19 감염 사태가 환자들의 장내막 침범과 미세혈관 혈전염증증후군(microvascular thrombo-inflammatory syndrome)을 증가시킨다는 사실을 제시하는 근거"라고 밝혔다.

    연구를 살펴보면, 평균 연령 69세의 코로나19 감염 환자 114명이 등록됐다. 이들은 71.9%가 남성이었으며, 올해 2월부터 5월까지 코로나19 감염증 치료를 받은 인원이었다.

    환자들의 절반 가량이 중증 전신질환 증세를 보였고, 미국마취과학회(ASA) 신체평가지표에서 3점에 해당하는 경우였다. 또 환자들의 3분의 1 수준이 중환자실 집중치료를 시행했다.

    모든 환자들은 위장관 내시경을 받았는데 87명이 상부위장관 내시경, 27명이 하부위장관 내시경을 진행했다. 이들은 55.3%가 위장관 출혈 문제로 내시경을 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41.8%의 환자들은 복통을 비롯한 설사 증세를 호소했다.

    주요 분석 결과에 따르면, 하부위장관에서 가장 흔하게 발견된 소견은 허혈성 대장병증( ischaemic-like colopathy)으로 총 9명의 환자에서 관찰이 됐다.

    더욱이 상부위장관 내시경에서는 위십이지장 궤양이 26.4%로 가장 높았으며, 미란성 및 궤양성 위십이지장병증(gastroduodenopathy) 14.9%, 출혈성 위장병증(haemorrhagic gastropathy) 9.2%, 식도염 8%, 출혈성 공장 듀라포이 병변(Dieulafoy lesion)은 1명에서 나타났다. 또 부종성 위십이지장병증(edematous gastroduodenopathy)도 29.9%의 환자에서 확인됐다.

    이 밖에도 모든 환자들에서는 기저 동반질환 비율도 높게 보고됐는데, 고혈압을 동반한 경우가 52.3%, 당뇨병이 21.6%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발표를 통해 "위장관 내시경상 코로나19 감염의 위험도는 급성 위장관 증세에 연관성을 보였다. 위험인자로는 혈소판 수치가 1850ng/mL 이상인 경우 위험도가 5.8배, 위장관 증세를 가진 환자에서는 위험도가 7.5배로 분석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부 연구들에서도 SARS-CoV-2 바이러스가 위장관계에 높은 수준으로 발현되는 것으로 보고되는데, 이러한 부분이 코로나19가 일차적으로는 호흡기 감염질환임에도 위장관 증세를 빈번히 나타내는 이유로 설명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원종혁 기자

    • 대한의사협회를 출입하면서 개원가를 중점적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원종혁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