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술학회  
학회도 유튜브 시대…당뇨병학회 어벤져스가 만든 채널은?
최선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20-09-22 05:45
0
    • |당뇨병학회, '당뇨병의 정석' 채널 개설
    • |학회 공식 채널로 근거없는 정보 자정 작용 기대
    |메디칼타임즈=최선 기자| 당뇨병학회가 유튜브 채널을 개설했다. 여기까진 흥미로울 게 없다. 하지만 임원들이 어벤져스 CG로 분장을 하고, OX퀴즈를 풀고 각종 '드립'까지 곁들인다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온라인 시대에 맞게 학회도 눈높이를 낮춰 대중에게 다가가야 한다는 각성이 이뤄졌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21일 대한당뇨병학회가 '당뇨병의 정석'이라는 유튜브 채널을 개설했다. 당뇨병 환자들이 손쉽게 당뇨병에 관한 다양한 정보를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목적을 내세웠지만 이면에는 온라인에서 근거없는 당뇨병 정보가 넘쳐난다는 우려도 작용했다.

    (왼쪽부터)김난희 정보위원회 이사, 윤건호 이사장, 조재형 정보위원회 간사
    학회 차원에서 공식 유튜브를 개설한 곳은 손가락에 꼽힐 정도지만 그마저도 대부분 학술대회 강연이나 교육 영상 제공에 그쳐 대중화에는 거리가 멀었다.

    오픈 첫날 당뇨병학회는 ▲당뇨병에 대한 모든 것 ▲혹시 나도 당뇨병? ▲당뇨병에 대한 Q&A 대공개 세 편을 업로드했다.

    의학 정보 제공이 자칫 무거운 분위기로 흐를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편집은 최신 트렌드에 맞게 경쾌하고 빠른 호흡을 유지했다. 대본 대신 각자 생각을 이야기하고 서로간 의견이 다르거나 간혹 터지는 웃음도 편집없이 그대로 살렸다. 그간 학회가 가진 딱딱한 이미지와는 동떨어져 있다는 뜻이다.

    '혹시 나도 당뇨병편'에서는 패널들이 즉석에서 당화혈색소를 측정하는 모습을 연출했다. 윤건호 이사장의 당화혈색소가 6.0%로 확인되자 비가 오는 CG와 함께 하단에는 "정상이라고 하기에 애매한 단계"부터 "아무래도 주최 측의 농간이 있는 것 같다"는 자막이 뒤따라나왔다.

    채널 개설 아이디어는 올해 1월 임기를 시작한 대한당뇨병학회 윤건호 이사장으로부터 시작됐다.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디지털헬스케어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하는 등 '신기술'이 가진 힘에 관심을 가졌기 때문이다.

    김난희 당뇨병학회 정보이사(고려의대 안산병원 내분비내과)는 "워낙 많은 유튜버들이 난립하면서 근거없는 정보들도 양산이 되고 있었다"며 "학회 차원의 교통정리가 필요하다는 윤건호 이사장의 제안으로 채널을 개설하게 됐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그는 "현재 당뇨병에 대한 개괄적인 부분만 올렸고 향후에는 2주 간격으로 세부적인 각론을 촬영, 편집해 올리겠다"며 "학회가 운영하는 채널인 만큼 양질의 믿을 수 있는 정보를 얻어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근엄한 분위기를 탈피하기 위해 의료 전문 컨텐츠 업체와 협력해 편집에 공을 들였다.

    김 이사는 "아무리 좋은 내용, 정보라도 전달하는 방식이 무겁고 딱딱하면 쉽게 대중에게 다가가기 힘들다"며 "이에 따라 기존 학회들이 선보이지 않았던 CG나 유머 코드, OX퀴즈까지 많은 부분을 새롭게 도입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출연하는 임원진들이 콘티를 직접 작성하지만 참고만 할 뿐 현장에서는 실제 소통하듯이 대화를 주고 받는 방식으로 했다"며 "첫 편을 참고로 다른 위원회 임원들도 각 주제에 맞춰 촬영을 하기 때문에 이런 방향으로 했으면 한다는 이정표를 세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식사 및 운동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각론에 해당하는 부분은 식품위원회, 교육위원회, 환자위원회 등 각 분과위원회에서 자유롭게 패널을 정해 촬영을 한다"며 "초반에 분량을 너무 길게 뽑는 등 시행착오가 있었지만 이를 바탕으로 좀 더 성숙한 모습을 보이지 않을까 한다"고 덧붙였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최선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제약바이오협회를 기반으로 국내제약사와 학술 분야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최선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