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 정원 확대 제동 건 젊은의사들...7일 파업 예고
박양명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20-07-28 16:07
3
  • |의협 총파업 앞서 대전협 단체행동 선언...병협∙정부 입장변화 요구
  • |병협∙국회∙청와대와 간담회 후 정부에 요구안 전달 예정
[메디칼타임즈=박양명 기자] '의대 정원 확대 및 공공의대 신설' 정책 추진으로 촉발된 의료계 투쟁 분위기에 젊은 의사들이 가세했다.

정책 수정이 없으면 단체 행동에 나서겠다며 구체적인 날짜까지 적시하고 나선 것.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박지현)는 28일 홈페이지를 통해 단체행동에 나선다고 밝히고 앞으로 일정을 공유했다.

대전협은 의사 수 확대 정책을 찬성하고 있는 대한병원협회에 입장 철회를 요구하면서 정부에도 정책 수정을 주장하고 있다.

대전협은 오늘(28일) 저녁 대한병원협회 회장과 간담회를 시작으로 국회 및 청와대 관계자와 간담회를 잇따라 가진 후 보건복지부에 정책 요구안을 전달할 예정이다.

8월 첫째주까지 즉각적인 정책 수정 및 입장표명이 없으면 단체 행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단체행동이라 함은 전국 전공의들이 진료현장에서 철수하겠다는 것. 단 중환자실, 분만실, 수술실, 투석실, 응급실 등 필수의료 분야 진료는 제외했다.

대전협이 단체행동을 예고한 날짜는 다음달 7일이다. 대한의사협회가 총파업을 이야기했던 14일보다 일주일 앞선 날짜다.

대전협이 최근 노동조합을 활성화 시키는 작업을 한 것도 단체행동에 나서기 위한 작업 중 하나다. 조합원에게 불리한 정책이나 사업일 때 정당한 요건에서 파업이 이루어진다면 사업장의 영업을 방해하는 행위(파업)라고 하더라도 위법성이 조각되어 범죄가 성립하게 되지 않아 형사처벌 및 민법적으로 불법손해배상을 하지 않는다는 이유에서다. 즉 노조에 가입한 전공의만이 단체행동에 나설 수 있다는 것.

대전협의 이같은 계획이 공개되자 한시간만에 해당 글의 조회수는 3500회가 넘었고, 파업을 지지하고 응원한다는 전공의들의 댓글이 순식간에 70개 가까이 달렸다.

박지현 회장은 "의사 수 증원 발표 후 내외부에서 가만히 있으면 안된다는 의견이 많았다"라며 "모든 일정은 전공의 대표들과 이야기하고 있는 사항이다. 날짜는 정부와 병협의 입장 발표 등에 따라 바뀔 수도 있다"고 말했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박양명 기자

    • 건강보험공단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대한전공의협의회 등 젊은의사를 중점적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박양명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3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
    • 홍종찬319502
      2020.07.29 16:57:10 수정 | 삭제

      설연

      전 나이도 있고 향후 10년정도 더할수있을것같은데. 파업하려고요. 요즘 정책들이 너무 졸속으로 급하게, 독재적으로 나오는데 잘 연구좀 해서 놔왔으면 좋겠네요. 인구절벽이 20년뒤에는 심각할텐데 그때는 어쩌려구요

      댓글 0
      등록
    • 개그공신319498
      2020.07.29 11:55:16 수정 | 삭제

      정부 더러워

      국민입장에서 우리나라 의료가 전 세계적으로 부족한 점 하나만 들어봐주라
      입싹 닫고 파업 안할게
      세상에서 제일 싼값에 양질의 의료를 누구 희생덕에 누리는데
      찡찡대지마 이 어린 국민들아
      이제까지 모텔갈돈으로 힐튼호텔급 서비스 누려놓고
      이러면 우리도 파업할 수 밖에
      논리와 팩트로 반박해줘봐 제발

      댓글 1
      • 까라마이신 51734
        2020.07.29 15:47:55 수정 | 삭제
        '의료서비스'란 말은 안쓰는것보니 어떤정신상태로 의료행위에 임하는지 알겠고. 부족한 의료서비스를 현장에 몸담고 있는 놈이 모른다고 하니 세상돌아가는 이야기도 좀 들어야겠고. 싼값에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지 놈이 제공하는 줄 아는 착각에서 깨어나야겠고. 이렇게 징징거리는거 보니 뭘 해도 징징거릴것 같다. 그냥 넌 밥그릇싸움하는거야! 알갓냐? 논리,팩트는 걷어차버려
      등록
    • 전공의들은 319494
      2020.07.28 16:43:42 수정 | 삭제

      손에 돈을 안 만져봤으니 그러는거지

      개원의들은 나는 파업안하고 환자 더 모아야지 이러고 있음

      댓글 0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