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세 미만 소아 폐렴, 항생제 아목시실린 효과 확인
원종혁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20-07-14 12:00
0
    • |2개월~59개월 소아 무작위위약대조연구 공개
    • |투약 3일 후 열감 및 천명음 등 치료 실패 적어
    |메디칼타임즈=원종혁 기자| 5세 미만의 폐렴 환아에서 항생제 '아목시실린'의 유효성을 알아본 첫 무작위 임상 결과가 나왔다.

    안전성 문제로 항생제를 사용하지 않는 것이 더 낫다는 의견도 제기된 상황이지만, 이번 조사 결과 심각하지 않은 빈호흡성 폐렴의 경우에는 아목시실린을 사용하는 것이 치료 실패가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5세 미만 소아 폐렴에 항생제 아목시실린이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소아청소년층 폐렴을 대상으로 항생제 아목시실린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평가한 무작위 임상 데이터가 국제학술지인 NEJM 7월2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DOI: 10.1056/NEJMoa1911998).

    현재 세계보건기구(WHO) 항생제 사용 가이드라인을 보면, 빈호흡 증세를 보이는 폐렴 소아에는 경구용 아목시실린을 권고하고 있지만 관건은 이에 대한 임상적 데이터들은 상반된 결과도 보이고 있다는 대목.

    일각에서는 이러한 환자들에 아목시실린을 사용하지 않는 것이, 아목시실린을 투약하는 것과 비교해 비열등하다는 결과지도 내놓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번 무작위위약대조군 연구는 이중맹검방식으로 소아 폐렴 환자에서 아목시실린의 사용에 비열등성을 확인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연구를 살펴보면, 파키스탄 등 저소득 국가에 위치한 일차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본 2개월부터 59개월까지의 소아 4002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이들은 WHO 분류 심각하지 않은 빈호흡성 폐렴을 진단받은 환아들로, 3일 치료과정으로 아목시시실린 현탁액 50mg을 주거나 동일 용량의 위약을 투약케 했다.

    일차 평가지표는 아목시실린이나 위약을 3일간 투약 후 열감이나 천명음 등이 그대로 유지되는 치료 실패로 잡혔다. 사전정의된 비열등성 기준은 1.75%p 범위 차이까지 인정하는 것으로 했다.

    결과를 보면, 2014년 11월부터 2017년 11월까지 진행된 연구에서 아목시실린 투약군은 2003명, 위약군은 1999명이었다. 치료 실패율은 위약군에서 4.9%로 아목시실린 투약군 2.6%와는 2.3%의 차이를 보였다. ITT 분석 결과에서도, 이러한 경향성은 동일하게 나타났다.

    다만 이후 재발 비율의 경우 위약군에서는 2.2%, 아목시실린 투약군은 3.1%로 다소 높았다.

    연구팀은 "5세 미만의 소아가 심각하지 않은 폐렴을 진단받은 경우, 아목시실린 투약군에 비해 위약군에서 치료 실패율이 더 높게 보고됐다"고 밝혔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원종혁 기자

    • 대한의사협회를 출입하면서 개원가를 중점적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원종혁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