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 치료성적...분당서울대 vs 서울아산 승자는?
박상준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20-01-07 11:35
0
    • |폐암 수술 환자 4097건 vs 7495건 아산병원 앞도적 높아
    • |5년 생존율 각각 61% vs 72% 병기별로는 대체로 유사
    |메디칼타임즈=박상준 기자| 분당서울대병원과 서울아산병원의 폐암치료 성적이 관심을 끌고 있다.

    분당서울대병원의 폐암 치료 성적은 최근 발표한 2019년 아웃컴 책자(온라인)에서 볼 수 있는데 때마침 대한의학회 국제학술지에 서울아산병원의 결과가 실리면서 묘한 비교 구도가 만들어졌다.

    특히 양기관의 폐암성적 산출 근거가 된 기간도 유사해 비교에 재미를 더하고 있다. 분당서울대병원은 2003년부터 2018년까지 총 16년을 분석했고, 서울아산병원은 2002년부터 2016년까지 총 15년 데이터를 분석해 전체적인 치료 트렌트를 엿볼 수 있다.

    해당기간 동안 폐절제 등 폐암수술건수는 분당서울대병원이 4097건이었고, 서울아산병원은 7495건으로 집계됐다. 아산병원의 경우 2016년 한해만 800건의 수술을 진행했는데 최근 2년간의 데이터가 빠져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서울아산병원의 누적 폐암수술건수는 9000건을 훌쩍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분당서울대병원 또한 2018년 556건의 수술을 진행했고 매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분당서울대병원이 발표한 15년 누적 병기별 폐암 5년 생존율

    수술방식은 대부분 최소침습수술을 적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소 피부절개를 통해 삽입한 내시경을 보면서 폐를 절제하는 흉강경수술률은 분당서울대병원이 98.4%에 이르러 사실상 거의 모든 환자들에게 적용하고 있었다. 서울아산병원도 74.5%(2016년 기준)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최근 데이터를 취합하면 실제로는 이보다 더 높을 것으로 보인다.

    폐암 치료 기술의 바로미터라고 할 수 있는 5년 생존율은 수치적으로 차이가 있지만 대체로 유사한 편이다. 아산병원의 경우 폐절제후 폐암 환자를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5년 생존율을 분석했는데 2002~2006년 사이는 61%였다가 2012년~2016년까지는 72%로 올라섰다.

    분당서울대병원은 15년동안 폐암병기에 따라 5년 생존율을 보고했는데, 1기는 85%, 2기 64.5%, 3기는 44.5%, 4기는 39%다. 평균 61%를 기록했다. 다만 그래프에서 보여준 병기에 따른 생존율은 아산병원과 유사했다. 중요한 점은 매년 생존율이 조금이 오르고 있다는 점이다.
    서울아산병원이 발표한 폐암환자 5년생존율. 5년단위로 나눠 분석함.
    서울아산병원이 발표한 병기별 5년 생존율

    폐암수술후 주요 사망원인인 폐렴발생률은 두 기관 모두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분당서울대병원은 2.7%(2018년 기준), 서울아산병원은 2,2%(2012~2016)로 보고했다. 또 서울대병원의 폐암 확진후 수술 대기일수는 평균 10.7일로, 다소 긴편으로 현재 7일 이내로 줄이기 위해 프로세스 개선중이다.

    이밖에도 서울아산병원은 70세 이상의 고령 수술 환자도 2002년에는 약 13.3%였는데 2016년에는 약 25.3%로 크게 늘어났다. 병원측은 최소침습수술의 발전 덕분이라고 분석했다.

    이런 가운데 최근 대형병원의 폐암환자가 급증하고 있다는 점에서 환자들이 입장에서는 폐암성적 공개가 병원 선택에 중요한 기준점이 될 전망이다.
  •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