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이면 심해지는 수부 습진...환자 33.6% 악화 경험
원종혁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9-12-10 11:58
0
  • |만성 중증 손 습진, 국내 24개병원 내원 환자 설문 결과
  • |계절성 증상 악화 경험, 삶의 질 저하 빈번
|메디칼타임즈=원종혁 기자| 겨울철 증상 악화를 가장 많이 경험하는 손 습진 환자들이 겪는 삶의 질 저하가 심각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신체적 고통에 더해 정신적, 사회적, 경제적 고통으로 인한 삶의 질 전반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된 것. 특히 만성 중증 손 습진 환자들의 경우 겨울철 증상 악화 경험 비율이 33.6%로 가장 많았다.

GSK(대표 줄리엔 샘슨)는 10일 차고 건조한 날씨로 증상이 악화되는 겨울을 맞아 손 습진 질환과 관련한 인포그래픽을 배포했다.

지난 2013년 서울대병원을 비롯한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 연세대 신촌세브란스병원 등 국내 24개 병원을 찾은 913명의 손 습진 환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계절성 증상 악화를 경험한 환자들은 본인의 손 습진 증상이 가장 심해지는 계절로 겨울(33.6%, 복수응답 기준)을 뽑았다.

손 습진은 손에 나타나는 염증을 일컫는데 과각화증, 홍반, 태선화, 인설, 갈라짐, 수포 등이 있으며 메마른 논바닥을 연상시킬 정도로 손이 갈라지고 찢어지는 등 심한 고통으로 환자의 삶의 질을 매우 떨어뜨린다. 예를 들어 환자들은 문을 열 때, 물건을 들 때 등 간단한 일에도 통증을 겪을 수 있으며 손이 굉장히 뜨거워지거나 참을 수 없는 간지러움을 호소하는 경우도 있다.

문제는 이러한 증상으로 인해 환자들이 신체적 고통은 물론 정신적, 사회적, 경제적으로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이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89%의 환자가 손 습진 증상으로 부끄러움을 겪은 적이 있으며, 56%가량이 우울감이나 불안증을 경험한 바 있다.

2명 중 1명의 환자는 증상 때문에 전염병을 의심받은 적이 있으며, 27%의 환자는 연인, 친구, 가족 등과의 신체적 접촉에 어려움을 겪은 나머지 인간관계 형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받았다. 손 습진 환자들은 직장 생활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받고 있는데, 환자의 48%가 1주 병가를 내 본 적이 있으며 5주 연속 병가를 내 본 환자도 12%에 달했다. 회사까지 그만두게 되는 경우도 23%에 달했다.

손 습진은 적기에 전문적인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한 질환임에도 불구하고 상당수의 환자들이 치료 시기를 놓치고 있다. 앞선 연구에 따르면 증상이 발현된 후 병원을 찾기까지 총 6년의 시간이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일반적으로 손 습진은 1차 치료제로 국소 스테로이드 제제로 사용하나 증상 개선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은데, 실제 연구에 따르면 만성 손 습진 환자 163명 중 약 63%(102명)의 환자는 강력한 국소 스테로이드 치료에 반응을 보이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구 약물치료로 '알리톡(알리트레티노인)'은 최소 4주간의 강력한 국소 스테로이드 치료에도 반응하지 않는 성인의 재발성 만성 중증 손 습진 치료에 쓰이는 유일한 경구용 치료제이다. 알리톡은 표피 세포 분화와 피지 분비 조절 등에 영향을 미치는 'RAR'과 항염 작용 및 면역세포를 조절하는 'RXR'에 모두 작용하는 이중 작용 기전을 통해 만성 중증 손 습진의 치료 효과가 우수하다.

3상 임상인 'BACH(Bene­fits of Alitretinoin Treatment in Chronic Hand Eczema) 연구' 등의 글로벌 임상 연구를 통해 치료 효과 및 안전성을 입증한 바 있다. BACH 임상에 따르면, 유럽 및 캐나다의 111개 피부과에서 외래 진료를 받은 만성 중증 손 습진 환자 1,032명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한 결과, 알리톡 30mg 투약군의 최대 48%가 손이 '깨끗'해지거나 '거의 깨끗'해지는 치료 목표에 도달했으며 증상과 징후는 평균 75% 감소했다.

한편 국제 가이드라인인 유럽 접촉 피부염 학회(ESCD) 지침에서도 만성 중증 손 습진 환자의 경우 1차 치료에 반응하지 않을 경우 알리톡을 2차 치료제로 쓰도록 권고수준 1A등급으로 우선 권고한 바 있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원종혁 기자

    •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를 기반으로 다국적제약사와 학술 분야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원종혁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