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정책  
노인장기요양 곳간 빨간불…당기적자 6천억 넘어섰다
2017년보다 적자 규모 커져…고령화로 급여비 7조원 '급증'
문성호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9-08-05 12:00
0
  • 급여 이용 수급자 전년대비 12% 증가…결산서 적자규모 커져
|메디칼타임즈 문성호 기자|노인장기요양보험이 도입된 지 11년이 지난 가운데 재정운영에 빨간불이 켜졌다.

당기수지가 적자로 돌아섰기 때문인데 한 해 적자만 6000억원이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본 사진은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것으로 기사와 직접적 연관이 없습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5일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2018 장기요양보험통계연보'를 발간하며 장기요양보험 주요 실적을 발표했다.

지난 2008년 7월부터 시행된 장기요양보험은 도입 11년차에 접어들면서 고령화시대 중요한 사회보장체계로 자리 잡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로 2018년도 12월 말 기준 장기요양보험 인정자는 67만 1000명으로 각 인정등급별 인원구성은 ▲1등급 4만 5000명 ▲2등급 8만 5000명 ▲3등급 21만 1000명 ▲4등급 26만 5000명 ▲5등급 5만 4000명 ▲ 새로 추가된 인지지원등급은 1만 1000명이었다.

4등급 인정자가 전체의 39.5%로 가장 많고 3등급, 2등급, 5등급, 1등급, 인지지원등급 순으로 나타났다.

그 결과, 2018년 장기요양보험 총 연간 급여비(본인일부부담금+건보공단부담금)는 7조 670억원으로 22.7% 증가했다. 건보공단부담금 역시 6조 2992억 원으로 건보공단부담률은 89.1%이었다.

연간 급여이용 수급자는 65만명으로 전년대비 12.1% 증가하였다. 급여이용 수급자 1인당 월평균 급여비는 121만원으로 전년 대비 9.6%, 급여이용 수급자 1인당 월평균 공단부담금은 108만원으로 전년 대비 10.4% 증가하였다.

이처럼 수요자와 부담금이 늘어갈수록 건보공단의 재정 상황에는 빨간불이 켜졌다. 인구 고령화 시대에 본격 돌입하면서 해를 거듭할수록 수급자 수가 늘어나면서 당기수지 상 적자 규모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구체적으로 2017년 당기수지상 약 4461억원의 적자를 기록한 데 이어 2018년에는 약 6475억원의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건보공단이 공개한 최종 결산에 따른 적자 규모의 경우 최근 임시국회에 보고한 장기요양보험의 당기수지 적자보다 늘어난 상황.

이를 두고 건보공단 측은 임시국회 당시에 보고한 것은 현금흐름을 기준으로 보고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7월 임시국회 당시 건보공단이 공개한 장기요양보험 연보별 재정수지 상에는 2014년 3040억원, 2015년 909억원 흑자를 기록해오다 2016년 432억원의 적자로 돌아서고 2017년에도 3293억원, 2018년 6101억원 등 당기수지 상 적자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즉 최종 결산 결과 임시국회에서 보고한 것보다 적자 규모가 더 커진 것이다.

건보공단 측은 "7월 임시국회 당시는 현금흐름 기준으로 보고했던 것"이라며 "이번 통계연보는 결산수지를 기준으로 했다. 공식통계는 결산수지가 공식 기주이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금흐름은 현금유동성 등 현황을 더 자세히 알 수 있어서 임시국회나 국정감사 때 주로 활용한다"고 덧붙였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문성호 기자

    • 국민건강보험공단 및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관련한 보건의료제도와 병원계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문성호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