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루킨-17 계열 약물들 차별화된 근거로 승부수
유럽유마티스학회서 제각각 새로운 연구 결과 선보여
원종혁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9-06-19 05:30
0
  • 코센틱스 "실제처방 효과 발표" vs 탈츠 "휴미라 우월성 제시"
|메디칼타임즈 원종혁 기자| 건선성 관절염 환자에 사용되는 '인터루킨 표적치료제들'의 실제처방 결과들이 하나 둘 쌓이기 시작했다.

인터루킨(IL)-17을 차단하는 대표 계열 약물인 '코센틱스(세쿠키누맙)'는 리얼월드 데이터를, 후발 경쟁품목인 '탈츠(익세키주맙)'는 시장 블록버스터 품목인 휴미라(아달리무맙)와의 직접비교를 통해 처방 승부수를 띄웠다.

코센틱스(좌) 탈츠(우)
최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유럽류마티스학회(EULAR) 정기학술회에서는 코센틱스의 리얼월드 코호트 분석자료와 탈츠의 직접비교 임상 결과가 동시에 발표됐다.

여기서 코센틱스는 이전 다양한 약물 치료경험을 가진 건선성 관절염 환자에 염증 관절수를 줄이고 질병활성도를 낮췄으며, 탈츠는 휴미라와의 비교에서 비열등성이 아닌 우월성을 입증했다.

먼저 코센틱스의 후향적 처방 분석 결과에는, 다양한 환자군이 포함됐다.

기존 항류마티스제제(DMARDs)를 사용한 경험을 가진 환자가 90%, 세쿠키누맙을 사용하기 전 TNF-알파 차단제 등의 생물학적제제를 사용한 환자가 67%를 차지했다. 연구에 사용된 세쿠키누맙은 150mg 용량이 69%, 300mg이 31%로 나타났다.

그 결과, 건선성 관절염 환자의 약 47%가 질병 관해에 도달했다. 더불어 평균 관절염 숫자도 치료 6개월 후 5개 관절이 감소했다.

이외 관절 부종 갯수도 4개에서 2개로 줄었고, 염증 지표인 C-반응성 단백(CRP) 수치는 연구시작시 7mg/L에서 5/mgL로 감소했으며 건선성 관절염의 질병 활성도를 평가하는 DAPSA 스코어에서는 26점에서 17점으로 줄며 낮은 질병 활성도를 보였다.

현장 발표를 진행한 스페인 마드리드 도세 데 옥투브레 대학병원(Hospital Universitario 12 de Octubre) 마리아 로페즈(Maria Martin-Lopez) 교수는 "임상시험에서 유효성을 입증한 세쿠키누맙은 건선성 관절염에 새로운 치료 옵션으로 가능성을 확인했다"면서도 "아직 실제 처방데이터는 부족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코호트 분석에 포함된 환자군의 28%가 흡연자, 31%가 고혈압, 12%가 당뇨병, 33%가 고지혈증을 가지고 있었다. 환자들의 평균 유병기간은 9년이었다"며 "통상 건선을 진단받은 84%의 환자들이 추가적으로 건선성 관절염을 진단받았고 손발가락염이 34%, 힘줄부착부위염이 63% 동반됐다"고 덧붙였다.

코센틱스는 국내에서 2017년 8월부터 중등도에서 중증의 판상 건선, 강직성 척추염, 건선성 관절염에 국내 보험 급여가 적용됐으며, 올해 기존 프리필드 시린지와 달리 바늘이 보이지 않는 펜 형태의 자가 주사제로의 스위칭을 준비하고 있다.

휴미라 겨냥한 탈츠 '직접비교 우월성 검증' "감염 등 이상반응은 증가

이어 탈츠와 휴미라(아달리무맙)를 직접비교(Head-to-Head)한 첫 3b/4상 임상 'SPIRIT-H2H 연구'도 학회장에서 발표됐다.

해당 연구에는 두 약제의 허가받은 용법 및 용량을 사용했으며 기존 항류마티스제제(DMARDs)와의 병용도 허용됐다.

1차 평가변수는 질병 활성도의 최소 50% 감소를 의미하는 ACR50 달성 비율과 완전히 깨끗한 피부(PASI 100)를 동시에 달성한 환자 비율로, 아달리무맙 대비 탈츠의 우월성을 평가했다. 주요 2차 평가변수는 ACR50 달성한 환자 비율의 비열등성 및 완전히 깨끗한 피부(PASI 100)를 달성한 환자 비율의 우월성 등이었다.

SPIRIT-H2H 임상에는 총 566명의 활동성 건선성 관절염 환자가 참여했다.

그 결과, 치료 24주 시점에서 ACR50과 PASI 100을 모두 달성한 환자 비율은 아달리무맙(28%)보다 탈츠(36%)에서 유의하게 높았다.

또한 2차 평가변수에서 탈츠의 ACR50 달성 비율은 51%로 아달리무맙(47%) 대비 비열등성을 보였고, PASI 100 달성 비율에서는 탈츠 치료군이 60%로 아달리무맙(47%) 대비 우월성을 나타냈다.

탈츠의 안전성 프로파일은 기존 보고된 임상시험 결과들과 유사했다. 가장 흔하게 발생한 이상반응은 경도에서 중등도 수준으로 감염(36.0%), 주사부위반응(9.5%), 알레르기/과민성 반응(2.5%), 뇌심혈관계 관련 이상반응(1.1%) 등이 보고됐다.

이는 아달리무맙 치료군에서 각각 30.7%, 3.2%, 3.9%, 1.8%와 비교되는 수치였다.

한편 인터루킨 치료제 시장에는 ▲얀센 IL-12/23 표적약 스텔라라(우스테키누맙)를 시작으로 ▲IL-17 계열 노바티스 코센틱스(세쿠키누맙) ▲릴리 탈츠(익세키주맙) ▲IL-23 억제제 트렘피어(구셀쿠맙)까지 4개 품목이 선택지로 포진해 향후 처방 경쟁이 주목된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원종혁 기자

    •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를 기반으로 다국적제약사와 학술 분야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원종혁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