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법률  
"문신 지시 의사는 면허취소, 대리수술은 면허정지 3개월"
김상희 의원, 면허취소 의사 74명 재교부 "특정범죄 면허재교부 금지해야"
이창진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8-10-10 10:21
0
최근 5년간 불법행위로 면허취소된 의료인이 74명이 면허 재교부를 통해 의료행위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은 10일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 보도자료를 통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2013년~2018년 4월) 불법행위로 면허가 취소된 의료인 74명이 다시 면허를 재교부 받았다"고 밝혔다.

면허취소 사례를 보면, 의료인이 타인에게 면허를 대여한 경우가 17건으로 가장 많고, 진료비 거짓청구 12건, 불법 리베이트와 사무장병원 각 9건, 대리수술 8건, 진료기록부 거짓 작성 8건, 마약관리법 위반 6건, 자격정지 기간 중 의료행위 5건, 면허 이외 의료행위 4건, 기타 5건 등이다.

김상희 의원은 "범죄를 저지른 의료인은 최소 1년에서 최대 3년까지 면허취소 처분을 받았지만 기간만 지나면 재교부가 가능하다"면서 "현행 의료법은 위반행위에 비해 행정처분과 면허취소 등 처벌 규정이 지나치게 낮아 우려가 높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2010년 8월 면허취소 3년 처분을 받은 의사는 대리수술과 사무장병원 취업, 진료비 거짓청구와 비도덕적 진료행위 등 의료법을 위반했지만 3년이 지난 2013년 8월 의사 면허를 재교부 받았다.

또한 2017년 의료법 제27조(무면허 의료행위) 위반 건수는 21건이며 이중 3건만 면허취소 처분을 받았다.

2건은 무자격자에게 반영구 문신을 지시했고, 1건은 대리 진찰 및 처방을 했다는 사유다.

반면, 간호조무사와 방사선사와 의료기기 회사 직원 등 비의료인에게 대리수술을 지시한 18명 의사는 최소 자격정지 1개월 15일에서 최대 5개월 13일 처분을 받았다.

김상희 의원은 "반영구 눈썹 문신을 지시한 의사는 면허취소를 받았지만, 의료기기 영업사원에게 대리수술을 지시한 의사는 자격정지 3개월이라는 솜방망이 처분을 받았다"면서 의료법 처벌 기준 개선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의료인의 경우, 변호사 등 다른 전문직종과 달리 면허취소 사유가 매우 제한적이며 종신면허에 가깝다"고 말하고 "범죄를 저지르고도 일정기간이 지나면 면허를 재교부하는 것은 불합리하다. 특정 범죄를 저지르면 재교부를 금지하는 제도가 필요하고 의료기관 내 범죄 사실을 알고도 묵인하는 의료기관의 행정처분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창진 기자

    • 보건복지부, 국회 기반의 보건의료제도와 요양병원계를 중심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창진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